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통기성 좋은 대나무, 여름 유아패션 각광

MTN 헬스팀 기자 | 2014/07/18 19:25

유아패션에 시원한 ‘대나무’ 바람이 불고 있다. 대나무로 만든 섬유가 면소재보다 통기성이 좋고 땀 흡수가 잘 되며 가벼운 장점이 있어서다. 대나무 섬유는 물 분해 알칼리 공법과 수차례의 까다로운 정련과정을 거쳐 생산한 솜을 이용해 만들어내는데, 실크처럼 부드러워서 민감한 아기피부에도 거의 자극을 주지 않는 특징이 있다.

특히 0~2세의 아기들은 성인보다 평균체온이 약 1도정도 높아서 늘 땀띠의 위협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이때 대나무 소재의 옷과 잠자리 시트 등이 땀을 빨리 흡수해 말리는 작용을 한다. 과거 엄마들은 대부분 베이비파우더로 아기들의 땀띠를 예방했지만, 한 때 일부 제품에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된 이후 사용하기를 꺼려왔다.

하지만 찜통 같은 여름철에 베이비파우더를 대신할 제품이 별로 없다는 것이 문제다. 사실 아기가 땀을 흘릴 때마다 자주 씻기는 것 말고는 뾰족한 대안이 없어 보인다. 이런 점에서 대나무 소재는 통풍을 돕고 피부에 닿을 때 시원한 느낌을 선사해 간접적으로나마 여름철 아기피부에 보탬이 된다는 것이다.

한의학문헌인 동의보감에서도 대나무의 효능을 극찬했다. 한동하 한동하한의원장은 “대나무는 성질이 차서 소염, 해열 등에 효과가 있으며 천연 항균은 물론 진정과 보습 효과가 탁월하다”며 “대나무는 순(筍)부터 잎까지 하나도 버릴 것 없는 식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런 대나무의 귀한 몸값 때문에 유아패션 업체들은 앞 다퉈 대나무 소재로만든 제품들을 시장에 내놓고 있는 추세다.

육아용품 전문업체인 '(주)스엔코’도 최근 대나무소재로 만든‘메릴린’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업체는 국내 유아패션브랜드 가운데 최초로 100% 대나무 소재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대나무 소재로 만든 속싸개/스엔코 제공)

최진욱 기자 ( healthq@mtn.co.kr )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