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제약뉴스

글자크게글자작게 프린트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지난해 의약품 부작용 신고 18만건…항암제 1위

MTN헬스팀 기자 | 2015/04/01 11:53

[조은아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의약품 부작용 등을 신고한 의약품 안전성 정보 보고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8만3천544건으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지역의약품안전센터·의약전문가·일반인 등이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보고한 의약품 안전성 정보 건수다. 최근 의약품 안전성 정보 보고는 2011년 7만 4천657건, 2012년 9만2천375건, 2013년 18만3천260건이었다.

의약품 부작용을 효능군별로 분류해보면 항악성종양제(항암제)가 2만9천577건(16.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열진통소염제 2만2천912건(12.5%), X선 조영제 1만4천572건(7.9%), 항생제 1만3천286건(7.2%), 합성마약 1만1천365건(6.2%) 등의 순이었다.

증상별로는 오심(헛구역질) 2만8천141건(15.3%)으로 가장 많았고 가려움증 1만6천868건(9.2%), 두드러기 1만5천14건(8.2%), 구토 1만4천929건(8.1%) 등의 순으로 많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부작용 등이 보고된 의약품 가운데 성분 제제 분석과 의약전문가로 구성된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X선 조영제인 '요오딕사놀' 등 14개 성분제제(298개 제품)의 허가사항 변경을 지시하거나 지속적 모니터링을 요구하는 등 선제적 안전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조은아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