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New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명지병원 허수정 간호사, 암환자 간호 경험을 詩로 펴내

MTN헬스팀 기자 | 2015/04/29 09:57

[최형훈기자]임종을 앞둔 말기 암환자들의 곁을 지키며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돌보아 온 완화의료 호스피스가 현장에서 느끼는 감정을 71편의 시에 담아 펴냈다.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 내 완화의료센터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허수정 간호사는 ''우리 삶의 마지막 희망별곡''이라는 제목의 호스피스완화의료 시집을 최근 발간했다.


▲''우리 삶의 마지막 희망별곡'' 시집 표지ⓒ명지병원

''희망의 빛으로'', ''영원을 사모하는 희망'', ''우리병원의 희망노래'', ''삶과 죽음의 희망 이중주'', ''하늘바라기의 희망'' 등 5부로 구성된 이번 시집에는 허수정 간호사가 말기암환자를 치료하고 떠나보내며 그들과 나눈 시간과 다양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담겨있다.

시집에는 ''가슴 벅찬 환한 미소 죽음 앞의 빛나는 눈동자 아름다운 이별을 고하네(고마운 환자), 당신의 안식이 내 존재의 이유인 듯 책임을 물을 때(참된 안식), 한 방울 눈물 속에 눌러 담은 천 마디 말들(위로), 하나님도 똑같이 울고 계신다(모르페우스)'' 등 매일매일 삶의 일부로서 죽음을 대하는 호스피스만이 느낄 수 있는 이야기들이 녹아있다.

한국호스피스협회 학술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허수정 간호사는 "죽음을 부정하고 분노하고 두려워하던 사람들이 사랑의 돌봄을 통해 변화되는 과정이 시가 됐다"며 "누구와 동행하느냐에 따라 죽음은 비극이 될 수도 있고 삶의 아름다운 완성이 될 수도 있다"고 저술 배경을 설명했다.

완화의료는 암 환자와 가족들이 겪는 총체적인 고통을 전인적으로 돌보고 아름답고 품위있는 마무리를 돕는 한편, 사별 후 가족들의 고통과 슬픔까지 함께하는 의료복지서비스의 한 분야다.

의료진으로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환자 본인과 가족 모두 혼란에 빠지게 되는데 완화의료 호스피스는 이들을 대상으로 통증 등의 증상 조절은 물론 심리적 지지, 가족간 의사소통 지원, 사회복지 서비스 연계 등 전문적인 의료를 제공하게 된다.

한국호스피스협회 송미옥 회장은 이번 시집의 추천사를 통해 "호스피스 돌봄의 모든 내용을 교과서보다 아름답고 감동적인 시로 표현했다"고 평했다.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협회 이창걸 이사장도 "호스피스 정신을 담아 침상 옆에서 전하는 생생한 감동의 시"라는 말로 이번 시집의 의미를 표현했다.

명지병원 완화의료센터는 간호사 출신의 완화의료 호스피스 외에 의사, 사회복지사, 성직자, 예술치료사, 물리치료사, 자원봉사자 등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말기 암환자와 가족들을 위해 다학제적 팀 접근의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형훈 기자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