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푸드케이터링'' 한정식 배송·케이터링서비스"믿을 수 있는 업체 선정 해야"

MTN헬스팀 기자 | 2015/08/06 18:17

직장 내 그리고 각종 행사 등 푸드 케이터링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면서 관련 산업 역시 빠른 속도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소비자층의 요구가 다양해지고 음식에 대한 기준이 까다로워지면서 신뢰성이 확보된 푸드케이터링 업체를 선택하려는 경향이 기존보다 더욱 두드러지고 있는 추세다.

맛이나 편의성 뿐 아니라 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청결이다. 음식물의 특성 상 부패하기가 쉽고 오염된 식품을 섭취 시 건강과도 직결되기 때문에 푸드케이터링 업체를 선정하고자 한다면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이 위생이라고 할 수 있다.



업체의 위생도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먼저 조리시설이 청결하게 관리되고 있는지, 식자재는 건강한 상태로 신선도가 유지되고 있는지, 배송차량의 냉장기능 구비와 음식물이 외부에 노출되는 시간이 적은지 등을 고려해 봐야 한다.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미듬푸드는 2005년 창업 이래 건강하고 맛있는 한정식 푸드케이터링으로 성장해온 기업이다. 맛있고 건강한 음식 뿐 아니라 위생적인 시설과 빠른 배송 체계를 갖춰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당일조리 당일배송 한정식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듬한정식에서 시작한 미듬푸드는 2007년 박진신 대표가 인수하면서 꾸준한 성장을 거듭해 현재는 법인 회사로 자리 잡았다. 박 대표는 "푸드케이터링의 가능성과 미듬푸드만의 경쟁력이 잘 맞아 떨어지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사업이 많이 성장했다"며 "무자본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믿음'을 사업 가치로 삼고 꾸준히 노력하는 저희 미듬푸드에 보내주시는 신뢰 덕분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미듬푸드의 경영 원칙은 고객에 신뢰를 얻는 것이다. 신뢰가 경쟁이라고 강조하는 박 대표는 "사람이 먹는 음식을 제조하는데 위생과 맛, 그리고 다양한 메뉴 개발은 가장 기본적인 것"이라며 "기본을 바탕으로 좋은 서비스를 제공해 '사람을 남기는 장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정식 배송서비스로 사업을 시작한 미듬푸드는 대량 음식제조 및 납품 뿐 아니라 푸드 케이터링 서비스를 통해 각종 이벤트나 행사 지원, 도시락 배송서비스 등 한정식 배송에 관련된 일체의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리적으로도 서울 및 수도권 전역에 접근이 용이한 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당일 조리 및 당일 배송 원칙도 꾸준히 지켜나갈 수 있었다. 이렇다보니 특별한 홍보활동 없이도 미듬푸드의 장점에 감명 받은 기존 고객의 추천을 통해 고객층이 넓게 확보됐던 것이 미듬푸드의 또 다른 자랑이다.

박 대표는 "앞으로도 꾸준한 노력과 혁신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푸드 회사로서 종합적이고 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미듬푸드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넓은 유통망 확보 등 여러 사업 분야에서 발전을 거듭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한 사회봉사활동의 일환으로 성동구청 사회복지과와 연계해 기초생활 수급자에게 무료 한식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인터넷뉴스팀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