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라이프라이프일반

글자크게글자작게 프린트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피부처짐과 주름' 슈퍼 V 실리프팅 으로 해결

MTN헬스팀 기자 | 2015/08/28 14:55

#대학생인 김 모씨(23세, 여)는 갑자기 깊어진 팔자주름 때문에 고민이 많다. 어느 날 부터 생기기 시작한 팔자주름이 얼굴을 점차 늙어보이게 만들고 있어 거울을 볼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는다. 김 씨는 “졸업반이라 취업도 준비해야 하는데 팔자주름 때문에 외모 콤플렉스가 생겨 자신 있게 웃기도 어렵다”며 “아직 20대인데 30대가 되면 피부 처짐이 더욱 심해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동안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주름 없는 얼굴이다. 깊은 주름이 하나만 패여 있어도 외관상 나이가 급격히 들어보이게 되기 때문이다. 눈가에 잡히는 주름이나 입가의 팔자주름 등은 동안 외모를 망치는 첫 번째 요인으로 꼽히기도 한다.

20대 중반부터 피부 노화가 가속화되기 시작하면 피부의 탄력이 떨어져 주름이 생기기 쉽다. 특히 눈가나 입가, 이마 등 근육의 움직임이 많은 부위일수록 주름이 쉽게 생긴다.




최근에는 리프팅 등 다양한 방법으로 주름을 관리하는 경우도 늘었다. 얼마 전 부터는 ‘실 리프팅’이 인기를 끌며 대표적이고 대중적인 주름 개선 방법으로 자리 잡게 되기도 했다.

실리프팅은 매끄러운 표면의 PDO실 한 가닥을 사용해 콜라겐을 재생하고 안면 피부의 탄력을 회복시키는 방식의 시술이다. 일반적인 V라인 리프팅은 탁월한 효과로 많은 호응을 얻고 있으나 노화가 오래 진행 된 심한 피부 처짐에는 만족도가 다소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러한 실 리프팅의 단점을 보완한 것이 바로 슈퍼V리프팅이다. 슈퍼V리프팅은 기존 PDO 모노타입의 실과 허리케인 리프팅실, PDO슈퍼코그실 등을 사용해 리프팅 효과를 극대화 시켜 심한 피부 처짐에도 뛰어난 효과를 보이고 있다.

리프팅을 위해 특수 제작된 돌기형 실이 피부 조직과 맞물리게 되면 기존의 실리프팅보다 피부를 팽팽하게 당겨줄 수 있게 돼 일반적인 실리프팅의 지속기간인 1년의 약 두배에서 반영구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슈퍼V 실리프팅은 기존 실 리프팅에 비해 시술 직후 효과가 더욱 뚜렷하고 고정력이 탁월할 뿐 아니라 약 2~30 분의 짧은 시술시간과 일상생활이 곧바로 가능하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어 주름 개선과 피부 볼륨 형성을 원하는 환자들에 특히 인기다.

청담엘스킨클리닉 김세진 원장은 “슈퍼V리프팅은 절개와 흉터 없이 주름 개선 뿐 아니라 안면 라인도 개선할 수 있는 시술법”이라며 “무엇보다 흉터가 남지 않기 때문에 회복기간이 따로 필요하지 않아 바쁜 직장인들이 많이 찾는 시술”이라고 말했다.

슈퍼V리프팅은 원하는 부위와 피부 타입에 맞게 시술되어야 하므로 시술 전 경험이 많은 전문의를 통한 충분한 상담이 선행되어야 하며 시술 후에는 부위를 심하게 문지르거나 술과 담배, 과도한 운동 등은 약 1주일 간 삼가는 것이 좋다.

인터넷뉴스팀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