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기획특집배너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윤곽주사로 줄이고, 리프팅으로 올리고 예쁜 얼굴라인 만드는 노하우

MTN헬스팀 기자 | 2015/09/18 11:11

예쁜 얼굴라인을 만드는 방법은 수술만 있을까. 얼굴 살을 줄이고 처진 피부를 끌어올리고! 최근 피부과에서 수술 없이 얼굴라인을 예쁘게 만드는 비법이 있다고 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바로 윤곽주사와 리프팅 인데 과거 윤곽주사가 얼굴의 지방을 줄여줘 얼굴을 작게 만들어 준다고 해서 인기를 끌었는데 여기가 리프팅을 더해 보다 완벽한 얼굴라인을 만들어 주는 방법이다.

주부 김(34세, 여)씨는 둘째 아이의 출산 이후로 부쩍 늘어난 살과 탄력이 떨어진 피부 때문에 얼굴이 커 보이고 생기가 없어 보여 고민이다. 우연히 청담동 산후조리원에서 윤곽주사와 리프팅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피부과에서 시술을 받을 계획이다.



청담동피부과 톡스앤필 청담점 김태영 원장은 "윤곽주사는 얼굴의 지방에 작용해서 지방을 분해하고 보다 슬림한 얼굴선을 만들어주는데 효과가 있다"면서 "보통 얼굴의 지방이 빠지게 되면 그 공간만큼 피부가 처지게 되는데 특히나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는 30대 이후에는 리프팅시술을 병행하게 되면 보다 완벽한 얼굴라인을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윤곽주사는 지방을 분해하고 말초혈관 및 림프 순환을 촉진시켜서 지방과 체내 노폐물을 배출되게 만든다. 윤곽주사는 얼굴 살이 빠지는 효과와 더불어 이목구비까지 도드라져 보이게 하는 시술이다.

광대축소 효과, 귀밑 늘어난 살, 늘어진 볼살, 이중 턱 등에 시술이 가능하고 시술시간이 짧고 통증이 거의 없다. 또 단시간 내에 지방이 빠지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시술 후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바로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윤곽주사는 병원마다 조제하는 성분이 조금씩 다르고 개인에 따라 그 양이나 시술 횟수도 달라져야 하기 때문에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사에게 시술 받는 것이 중요하다.

윤곽주사와 병행하면 좋은 시술로 리프팅이 있는데 실리프팅이나 레이저리프팅 시술을 주로 받는다. 특히 회오리리프팅은 기존의 녹는실(PDO)보다 더욱 증가한 리프팅 효과와 길어진 지속기간을 자랑하는 녹는실을 회오리 모양의 나선형으로 업그레이드하여 피부 내에 삽입하는 리프팅 방식으로 일반 녹는 실과는 달리 스크류의 꼬임이 있어 탄성이 증대되었고 매듭 부분을 지지대로 삼아 전체적인 피부 탄력, 피부 미백 효과와 더불어 2년이상 오래가는 효과가 있다. 실이 주입되는 동시에 서서히 녹기 시작하여 3~4주 후면 완전히 피부 안에서 녹아 없어지면서 콜라겐 생성을 촉진시키므로 이물감이나 부작용 걱정이 없는 안전한 시술이다. 레이저리프팅에는 울쎄라와 써마지CPT 에어젠트2 등이 있다.

한편 톡스앤필 네트워크 전지점에서는 갸름한 V라인 얼굴만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윤곽주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윤곽주사와 병행하면 좋은 시술인 보톡스와 실리프팅 시술을 함께 받을 수 있는 V톡스 윤곽주사, V시크릿 윤곽주사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 healthq@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포토뉴스

  • EXID 인종차별 논란, 박준형 옥택...
  • 지성-이보영 부부, 근황 사진 ''...
  • 김나영, 27일 제주도서 비밀결혼…...
  • 김우주, 병역기피로 징역 1년 실형

더보기

  • 세바른병원
  • 우보한의원 압구정점
  • 고도일병원
  • 연세바른병원
  • 라파메디앙스정형외과의원
  • 유상호 정형외과의원
  • 연세무척나은병원
고도일병원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