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단독]산은·기은, '복지축소' 노사 합의...불씨는 여전

신새롬 기자2014/10/20 15:29

재생



< 앵커멘트 >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노사가 직원 복지를 대폭 축소키로 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가 추진하는 공기업 정상화 대책에 따른 건데요. 그런데 속을 들여다보면 더 큰 갈등의 불씨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신새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지난달 30일 6개 금융 공기업 노사(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주택금융공사, 자산관리공사)가 복지축소 등 근로조건 변경을 합의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지난달 30일'은 실행되지는 않았지만 6개 금융 공기업 노조가 파업을 예고했던 날이기도 합니다.

해당 노사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에 담긴 '방만경영 정상화 이행 합의서'에 서명하고, '이면합의는 하지 않겠다'는 추가 서명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퇴직금과 복리후생비, 휴가휴직제도 등을 공무원 기준으로 준수하도록 변경됐습니다.

자녀 영어캠프 지원과 졸업 축하금, 직원 가족에 대한 의료비 등의 지원은 아예 폐지됐습니다.

파업을 예고하고 전국은행연합회 회장실 앞 점거농성까지 펼치며 강하게 반발하던 노조가 왜 전향적으로 돌아선 것일까?

노조는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고 말합니다.

공공기관이 정상화 계획 이행시기(9월 말)를 어길 경우 기관장 해임과 예산상 불이익이 예상됐던 상황.

막다른 골목까지 갔다가 직원 인센티브 등에서 손해를 보는 것보다, 복지축소를 받아들이고 올해 임단협에서 더 나은 조건을 얻어내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습니다.

노조의 합의 상대는 사측이지만 공기업 정상화를 추진하는 것은 정부여서 노사 모두 어쩔 도리가 없었다는 점 역시 노사 합의의 배경으로 풀이됩니다.

우여곡절 끝에 금융 공기업들이 일단 노사 합의를 이뤄냈지만, 그만큼 올해 임단협에 대한 '생각의 격차'가 더 커진 셈이어서 당분간 노사의 긴장감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신새롬(shinno@mtn.co.kr)입니다.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