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단독]KB금융, 200억원 부풀어진 통신교체 사업...왜?

이대호 기자2014/10/29 10:03

재생


< 앵커멘트 >
KB금융이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뿐 아니라 또 다른 IT사업에서도 비리 의혹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내부 전화망부터 콜센터, 메신저까지 통째로 바꾸는 대규모 사업이었는데, 그 사업비가 부풀려진 의혹이 있습니다. 이대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올해 2월 KB금융그룹은 통신 3사와 '통신 인프라 고도화(IPT)' 사업을 계약했습니다.

국민은행과 국민카드 등 KB금융그룹 전 계열사 전화망을 인터넷 전화로 교체하고, 콜센터 기록 장비 등 설비와 운영 주체를 바꾸며, 내부 메신저 시스템까지 교체하는 대규모 사업이었습니다.

문제는 당초 628억원(계획수립 시점 2013년 4월)으로 추산된 사업비가 820억원(계약시 2014년 2월)으로 껑충 뛰었다는 점입니다.

이 과정에서 이 사업을 주도한 KB금융지주 IT담당 임직원들과 통신사 사이에 리베이트가 있었는지를 검찰이 오래 전부터 내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다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문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과 국민은행이 지주사와 은행 IT담당 임직원들을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이 이 두 가지를 함께 수사하다가 관련 혐의를 포착한 것입니다.

수사 과정에서 당시 KB금융지주 IT 담당 임원이 KT 측에 특정 회사를 납품업체로 선정하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KT 측 관련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해당업체 대표가 KB금융 전 최고위층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모종의 관계가 있었는지도 수사의 초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금융그룹 통신 인프라 고도화 사업에는 KT와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모두 참여했습니다. 계약된 물량으로 보면 KT에 전체 70% 이상이 배정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화망 교체는 KT가 1사업자, SK브로드밴드가 2사업자로 선정됐고, 콜센터 시스템은 LG유플러스가 1사업자, SK브로드밴드가 2사업자로 선정됐습니다.

애초에는 국민은행 주전산기 교체 사업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가 핵심이었지만, 이제는 KB금융그룹 전체 통신망을 교체하는 사업에도 이권이 개입됐는지까지로 수사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한편, 사업비가 200억원 가량 증가한 데 대해 KB금융지주 측은 "예측 못한 자원들을 보완하고 보안을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통신업체가 기부금 성격으로 투자해주는 금액(업체 투자액)이 437억원에서 1,531억원으로 크게 늘었기 때문에 KB에도 이득이 되는 것이라며, 차액(711억원, 업체 투자액 1,531억원-사업비 820억원)은 다른 사업에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당장 필요치 않은 기부금을 더 받기 위해 사업 규모를 키운 것에 대해서는 KB 내부에서도 적정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가 통신 고도화 사업비를 확대하는 과정이 적절했는지, 납품업체 선정에 압력은 없었는지 등은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보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대호입니다. (robin@mtn.co.kr)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