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단독]삼성, 애플이어 샤오미에도 패널 공급할듯...고위임원진 대거 방문 협력방안 논의

방명호 기자2014/11/28 17:18

재생


< 앵커멘트 >
글로벌 스마트폰 업계 3위로 올라선 샤오미의 임원들이 대거 삼성디스플레이를 방문했습니다. 최근 TV와 태블릿PC 출시를 확대하고 있는 샤오미에 삼성디스플레이가 패널을 공급할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 리포트 >
중국의 애플이라 불리는 샤오미의 고위 임원들이 어제(27일) 삼성디스플레이를 방문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어제(27일) 샤오미의 고위 임원 10여 명이 삼성디스플레이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샤오미 임원들의 방문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요청으로 이뤄졌는데요.

최근 스마트 TV와 태블릿PC 등 제품 출시를 확대하고 있는 샤오미와 삼성디스플레이는 패널 공급에 대한 깊이있는 논의를 했습니다.

삼성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TV패널을 담당하는 부서의 요청으로 샤오미의 임원들이 방문했다"며 "TV는 물론 태블릿PC 등 패널공급 등 업무 협의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LCD패널의 경우 생산을 하는데 감가상각이 끝났기 때문에 저가 전략을 펼치고 있는 샤오미에 패널을 납품하는 데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로 성장한 샤오미는 스마트폰 외에 스마트TV, 태블릿PC 등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샤오미는 지난 6월 베이징에서 49인치 UHD 스마트TV인 'MiTV2'도 3999위안 우리 돈 약 65만 9000원에 출시했습니다.

이 제품의 패널은 국내 기업인 LG디스플레이와 중국 CSOT가 공급하고 있습니다.
샤오미는 또, 지난 6월 스마트TV와 함께 첫 태블릿PC인 '미패드'를 출시한 데 이어, 9.2인치의 태블릿PC를 100달러대의 저렴한 가격으로 조만간 공개할 예정입니다.

따라서 이번 업무 협의에 따라 샤오미의 스마트TV와 태블릿PC 패널 공급업체가 삼성디스플레이로 변경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매출의 60%를 삼성전자에 의존하고 있는데요.

애플에 이어서 샤오미까지 패널을 공급하게 되면 60% 가량의 내부 의존도를 50%선으로 낮추고 공급선을 다변할 수 있어,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삼성그룹에서 머니투데이방송 방명호(bangmh99@mtn.co.kr)입니다.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