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2016 경제정책방향] 연초 소비둔화 가능성.. 대규모 할인행사 정례화 추진

이명재 기자2015/12/16 10:24

내년도 소비가 올해보다 개선되겠지만 개소세 인하 종료 등으로 연초에 소비가 둔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경제전망을 통해 소득여건이 개선되고, 소비심리 회복이 이어지면서 민간소비가 연간 2.4%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저유가, 저금리 등에 따른 실질소득이 늘어 가계흑자가 누적되면서 소비여력이 확대될 것으로 봤다.

소비심리도 양호한 수준이 이어지고 있다.

1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106으로 전월 대비 1포인트 상승했으며, 지난 5월 105를 기록한 이후 6월에 99로 떨어졌다가 연이어 오르고 있다.

기재부는 다만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 등으로 연초엔 일부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2012년 개소세 인하기간 동안 승용차 판매대수는 11만8천대였으나 인하 종료 후 3개월간 평균 판매량은 9만9천대에 그쳤다.

기재부는 소비 회복세를 지속시키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대규모 할인행사를 매년 11월로 정례화하고, 확대하기로 했다.

코리아그랜드세일처럼 외국인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할인행사와 연계해 세계적인 쇼핑축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전통시장의 참여를 늘리는 한편 유통업체, 제조업체 등과 협력해 할인품목도 늘리기로 했다.

기업의 연간 온누리상품권 구매 목표도 올해 1,6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상향조정하고, 내년 1분기 안으로 최대한 조기구매를 유도할 예정이다.

해외관광객 소비 유치에도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중국 관광객의 단체비자 수수료 면제기간을 내년말까지 연장하고, 비자신청 요건을 대폭 간소화한 한류산업연계비자도 신설한다.

복수비자 발급 대상도 60세에서 55세 이상으로 확대하고, 국내 체류기간도 최대 10년 내 90일을 체류할 수 있도록 늘렸다.

기재부는 국내 소비 진작을 위해 비수기와 주중의 숙박시설 요금과 입장료 등 대폭 할인을 유도하고, 봄·가을 관광주간을 활성화해 여름 집중휴가도 분산시킬 계획이다.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