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청년들 '구직난' vs 中企 '구인난'...대ㆍ중소기업 격차 해소가 관건

심재용 기자2016/01/19 08:19

재생


< 앵커멘트 >
청년실업률이 최고치에 달했지만, 놀더라도 중소기업은 못가겠다는 청년들이 많습니다. 대기업에 비해 열악한 중소기업의 근무여건 때문인데요. 새해들어 여러 정책들이 쏟아지고 있지만 이같은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여전히 부족해 보입니다. 심재용 기잡니다.

< 리포트 >
새해들어 각종 정책방향은 청년 일자리 창출로 모아지고 있습니다.

연두업무보고에서도 정부는 '고용존', '일자리 중매자' 등 각종 일자리 창출방안을 내놓았습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에게는 이런 생경한 단어들이 그리 와닿지 않아보입니다.

단순 일자리만 늘려서는 청년실업이 해소될 수 없다는 걸 체감해왔기 때문입니다.

[녹취] 중소기업 대표
"대학졸업하고 재수 삼수 몇수를 해서라도 대기업에 입사를 하고 싶어하지 중소기업에는 입사를 원하지 않죠. 지금은 대기업 신입사원 급여가 중소기업 부장급 이상이 돼 버리니까 그 인력격차가 너무 크게 벌어지면서..."

이처럼 구직자들의 외면속에 중소기업들은 하나둘씩 우리나라를 떠나고 있습니다.

일자리 하나가 아쉬운 마당에 비록 중소기업이지만 그만큼 국내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는 겁니다.

[녹취] 중소기업 대표
"많은 중소기업들이 해외에 나가있거든요. 그런 부분(인력난) 때문에...중국으로 나가있고 또 중국에 인건비가 올라가면서 베트남이나 캄보디아로 옮기고 있고, 결국 국내 일거리는 점점 줄어들고 해외생산지에서 일거리를 늘릴 수밖에 없을 거란 얘기죠"

이런 악순환을 끊기 위해서는 결국 대기업과 정부, 중소기업의 노력이 요구됩니다.

특히 중소기업의 납품단가 현실화에 대기업이 나설 필요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세종/중소기업연구원장
"납품단가를 결정할 때 대기업이 많이 깎는 경향이 있는데 적어도 인건비 부문만큼은 자기 근로자들 수준에 맞게 인정을 해주는게 맞다고 봅니다.(그래야) 결과적으로 협력기업의 임금수준도 높아질 수 있고 좋은 인력도 가서 일할 수 있고"

또 전문가들은 이런 노력을 한 대기업에 일정 혜택을 주는 정부 정책도 뒷받침 돼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물론 납품단가 인상분을 근로자 처우개선에 활용하는 사업주의 노력이 더해져야 청년실업과 중소기업구인난은 해결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심재용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산업2부 = 심재용 기자 (m3rdjoy@mtn.co.kr)]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