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스포츠, '미래산업'으로 육성한다

이명재 기자2016/02/17 14:00

정부가 그린벨트 등에 체육시설을 짓고, 골프장 회원제의 대중제 전환도 지원하는 등 스포츠 분야를 미래산업으로 키우기로 했다.

정부는 이런 내용의 스포츠산업 활성화방안을 17일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발표했다.

스포츠 산업은 관광산업의 1.8배에 달하는 시장으로 향후 국민소득수준 상승과 여가에 대한 관심 증대로 인해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스포츠 산업을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해 내년까지 내수시장을 5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일자리 32만개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그린벨트와 국가하천 등에 체육시설을 확대하기로 했다.

그린벨트 내 복합체육관 설립이 가능하도록 건축 연면적 기준을 기존 800제곱미터에서 1,500제곱미터로 늘린다.

보전 필요성이 낮아진 하천 보전지구의 경우 친수지구로 변경해 체육시설을 확대한다.

실외체육시설 내에 샤워실과 조명탑, 사무실 등 설치 가능한 부대시설 용도도 확대하고, 인라인스케이트 등 익스트림 스포츠 시설 입지도 허용할 예정이다.

회원제 골프장의 대중제 전환도 촉진한다.

골프장이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할 경우 기존 회원 100% 동의를 받아야 가능했던 부분을 80%로 완화하기로 했다.

김재원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관광정책실장은 "부유층만 누리는 특혜산업으로 인식된 골프분야의 대중화를 위해서 폐쇄적인 회원제보다 대중제를 독려해야 한다"면서 "대중제 전환을 지원시 130여개 골프장이 넘어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대중제 골프장 전환에 대한 특별 융자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캐디·카트 선택제도 현재 64곳 골프장에서 15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캠핑장 확대를 위해 입지, 시설 설치규제도 개선한다.

건축법상 용도에 야영장 시설을 별도로 보전녹지, 보전관리지역도 환경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입지를 허용하기로 했다.

야영장 설치를 위한 농지전용 면적도 현행 1,000제곱미터에서 3,000제곱미터로 늘린다.

나이키, 아디다스 같은 세계적인 스포츠용품 기업도 육성한다.

스포츠산업 투자 목적의 R&D 자금을 지난해 130억원에서 올해 141억원으로 확대하고, 스포츠산업 펀드도 오는 2018년까지 1,985억원 규모로 조성을 추진한다.

문체부가 연매출 50억원 이상인 유망기업을 선정해 경영컨설팅과 디자인 개발 등 패키지 형태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스포츠에이전트 제도에 대한 운영지침과 우수 에이전트 육성 프로그램을 마련해 선수관리와 마케팅 등 연관산업도 발전시킬 방침이다.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