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RO 상생협약 논란..."中企생존권 위협"vs."산업 경쟁력 상실"

박수연 기자2016/02/22 16:29

재생


< 앵커멘트 >
소모성자재구매대행(MRO) 산업의 상생협약을 둘러싸고 대중소기업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중소상공인들은 생존권을 위해 상생 협약을 촉구하고 있고 대기업계는 규제로 인해 산업이 침체될 우려가 있다며 협약을 거부하고 나섰습니다. 박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LG서브원 등 일부 대기업이 MRO 상생협력을 거부하고 나서자 중소기업계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오늘 한국산업용재협회 등 4개 중소상공인 단체는 조속한 시일 내에 대기업이 상생협약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김진무 / 골판지포장공업협동조합 전무
"상생협약을 합리적 사유도 없이 거부하는 것은 2011년 가이드라인 제정 이전의 상태로 되돌리고 무차별적인 영업행위를 통해 중소상공업계의 판로안정화와 무관하게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선언이라고..."

지난 2011년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의 MRO 사업범위를 제한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정했지만 지난해 말로 약 3년간의 적용기간이 만료됐고 올해부터 기존 가이드라인을 상생협약으로 전환키로 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기본법상 MRO사업을 영위하는 대기업은 연매출 3천억원 이상 중견기업 또는 상호출자제한기업·계열사와만 거래하는 것만 허용됩니다.

하지만 대기업은 이번 상생협약이 기존 가이드라인의 문제점을 개선하지 않고 틀만 바꾼 것에 불과하다며 협약을 거부했습니다.

지난 3년간 대기업 성장이 정체되면서 수만개에 달하는 중소 MRO사의 매출도 덩달아 급감했다며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감소도 우려했습니다.

[인터뷰] LG서브원 관계자
"MRO 구매 대행사의 매출 하락과 함께 구매 플랫폼을 통해서 국내외 판로를 확장하고 성장해왔던 수만개의 중소기업의 매출도 동반하락하는 등 MRO 산업뿐 아니라 산업계 전반적인 침체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

향후 중소상공업계는 대기업이 계속 협약을 거부할 경우 대기업의 불매운동까지 벌이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안수헌 / 한국산업용재협회 사무총장
"(대기업이) 계속해서 (상생협약에)응하지 않을 경우 제 2단계로 전체집회를 계획하고 있고 제 3단계로는 LG 전계열의 불매운동까지도..."

MRO 산업의 동반상생을 둘러싸고 대중소기업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tout@mtn.co.kr)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산업2부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