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여성벤처기업 "칸막이 철폐 'NO'...집중 지원 필요하다"

27일 중소기업청장·여성벤처기업인 간담회 개최

박수연 기자2016/04/27 17:57



[머니투데이방송 MTN 박수연 기자] "어느 정도 여성기업이 성장할때까지는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

이영 한국 여성벤처협회장은 27일 서울 반포동 팔래스 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지금은 여성 칸막이 정책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 때까지 집중투자하는 쪽으로 가야 된다"며 "수치로 된 정확한 목표와 예산투입을 통해 여성기업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판로 확대, 규제 완화, 청년창업자금 거치한도 연장 등 다양한 정책 건의가 쏟아졌다. 특히 여성전용 R&D 자금과 여성전용펀드 등 여성전용지원정책들의 주대상을 '여성벤처기업'으로 적시해 그간 발굴되지 못했던 여성 기업에게 많은 기회가 돌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홍의숙 인코칭 대표는 "예전에는 여성전용 R&D자금을 신청해 경쟁력이 3대1로 줄었지만 올해부터는 여성임직원이 절반이 넘은 기업도 지원 대상이 됐기 때문에 경쟁률이 다시 20대1까지 늘어났다"이라며 "여성 기업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미경 포시에스 대표도 "기술기반 여성창업은 꾸준히 증가하는데 반해 투자시장에는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며 "올해부터 여성 근로자 35% 이상 재직 기업도 투자대상이 됐기 때문에 정부가 조성한 여성벤처펀드에 대한 현장 체감도가 매우 낮은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청은 여성전용정책 지원과 더불어 자체적인 역량강화 지원이라는 투트랙 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여성 전용 지원 정책도 중요하지만, 남성 여성을 떠나 전체 문호를 개방해 여성기업의 역량을 키워나가는 것도 중요하다"며 "예산 중 5% 안팎에 있는 R&D자금을 8%로까지 늘리는 등 전체적인 자금을 확대해 여성기업을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공기관에 대한 여성제품이 구매가 활성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주기적인 상담회를 통해 네트워크와 마케팅 기회를 마련하고 지역제한 정책을 풀어 전국의 혁신적인 상품의 판로가 마련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영 회장은 "여성 공공구매의무비율 5%라는 정책 아래 많은 기업들이 가짜 여성 CEO를 앉히는 등 오히려 법을 악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구매 물품에 대한 감사를 통해 고부가가치 여성물품이 조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에 대해 주 청장은 "여성기업에 대한 공공조달금액규모가 2013년도에 4조5000억 원에서 2015년 7조1000억 원으로 매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구매상담회를 자주 개최하고 면밀한 감사를 통해 지원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기업들은 아직 소수이기 때문에 여성협동조합 등 여성벤처간 협력을 활성화하고 내수시장과 더불어 해외시장도 적극 공략해 해외지향적 벤처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영 회장은 "산업계에서 여성이 소위 남성중심의 이너써클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너무 긴 시간이 걸린다"며 "여성의 기술창업과 매출액 50억원에서 100억원 사이의 기업이 늘어나고 있는 등 규모의 경쟁으로 돌입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맞춤식 정책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