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대기업 외식 프랜차이즈 출점 제한 3년 연장

박수연 기자2016/05/24 14:46

재생


< 앵커멘트 >
동반성장위원회가 7개 음식점업을 적합업종으로 재지정했습니다. 이로써 3년간 대기업의 외식 프랜차이즈 출점이 제한됩니다. 동반위는 향후 상생협의회를 꾸려 상생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박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앞으로 3년간 대기업 외식 프랜차이즈의 출점 제한이 연장됩니다.

이에 따라 '빕스'(CJ푸드빌), '올반'(신세계푸드), '자연별곡'(이랜드파크) 등 대기업이 운영하는 음식점의 신규 출점이 자제됩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오늘(24일) 제 40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7개 음식업종을 적합업종으로 지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기업이 운영하는 음식점은 수도권과 광역시에서는 역세권 반경 100m 이내, 그 외 지역에서는 반경 200m 이내에서만 출점할 수 있습니다.

이를 벗어날 경우에는 기업 규모에 따라 총 면적 1만∼2만㎡ 이상의 대형 복합쇼핑몰 등에만 점포를 낼 수 있고, 대기업 본사나 계열사가 소유한 건물에는 연면적에 관계 없이 출점할 수 있습니다.

해당 대기업들은 일단 대승적 차원에서 사회적 합의와 동반성장 취지에 찬성한다는 입장입니다.

[전화인터뷰] CJ푸드빌 관계자
"대중소기업간의 합의인만큼 향후 3년동안 권고안을 준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권고안 외에 자체적인 자영업자간의 상생도 게을리하지 않겠습니다"

반면 오늘 보고 안건으로 논의된 MRO(소모성자재구매대행) 상생협약은 잠정 결렬 됐습니다.

지난 3개월간 총 10여차례에 걸쳐 논의를 진행했지만 대·중견·중소기업간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겁니다.

현재 MRO 상생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서브원은 참여의사를 밝혔지만, 아이마켓코리아는 중소·중견 기업의 선택권 침해 문제를 지적하며 상생협약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동반위는 아이마켓코리아에 상생협약 참여 요청을 하고 협의회를 꾸려 상생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tout@mtn.co.kr)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