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CES 2018] 현대차 미래형 SUV 수소전기차 '넥쏘' CES에서 공개

권순우 기자2018/01/09 10:27





[머니투데이방송 MTN 권순우 기자]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미래형 SUV 'NEXO(넥쏘)'를 CES 2018에서 공개했다.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는 5분 충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590km를 주행할 수 있고 현재 가능한 최고 수준인 레벨 2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됐다.
‘NEXO(넥쏘)’는 덴마크의 섬 이름이자 ‘첨단 기술(High Tech)’의 의미를 담고 있다. 또 고대 게르만어로는 ‘물의 정령(Water Sprit)’을, 라틴어와 스페인어로는 ‘결합’을 뜻하는 단어다. 산소와 수소의 결합으로 오직 에너지와 물만 발생하는 궁극의 친환경차의 특성을 표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환경기술센터장 이기상 전무는 CES에서 “넥쏘는 독자적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탑재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수소전기전용차이며 우수한 전기동력부품 기술력이 집대성된 현대자동차 전체 라인업의 기술적인 플래그십 모델”이라고 말했다.

넥쏘는 대중메이커 최고 수준인 자율주행 레벨2 수준이 구현 가능한 ADAS(운전자 보조 시스템)를 탑재해 운전자의 실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또 수소전기차는 일반적으로 수소탱크를 넣어야 하기 때문에 적재 공간이 좁을 수밖에 없지만 넥쏘에는 세계 최초로 일원화된 3탱크 시스템으로 설계된 수소저장시스템을 적용해 내연 기관 차량과 동등한 수준의 넓은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이에 더해 넥쏘의 수소연료전지 파워트레인은 고내구성 막전극 촉매와 새로운 운전 제어 기술을 통해 10년 16만km라는 수소전기차로서는 높은 내구성능을 달성했다.

수소전기차는 전기차와 같이 배출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는 차량으로, 이에 더해 전기차에는 없는 공기 정화 기능까지 탑재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친환경차 개발에 관련해 향후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 8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4종, 전기차 5종, 수소전기차 1종 등 총 18종의 친환경차 출시 계획도 소개했다.

현대차는 또 3년후, 2021년 스마트시티내에서 완전 자율주행차(레벨4)를 상용화하겠다며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양웅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CES 2018'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은 다양한 부문에서 기술 개발을 위한 치열한 각축전이 펼쳐지고 있으며, 현대자동차도 시류에 앞장서기 위해 지능형 안전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친환경차 기술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로라는 구글과 테슬라, 우버의 자율주행 책임자들이 설립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오로라의 CEO 크리스 엄슨(Chris Urmson)은 이번 ‘CES 2018’에서 현대자동차 언론 공개 행사에 참석해 “현대자동차의 혁신적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NEXO(넥쏘)’에 자율주행 플랫폼을 탑재해 기술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며, 빠른 시점에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대자동차와 오로라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와 제어 기술을 공유하고 통합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을 위해서도 상호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권순우 기자 (progres9@naver.com)]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