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업비트, 불법 다단계 코인 최초 신고자에게 포상금 지급

조은아 기자2018/03/23 13:47



[머니투데이방송 MTN 조은아 기자] 국내 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불법 다단계 코인 최초 신고자에게 현금 100만원의 포상금을 제공하는 '다단계 코인 신고제'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각종 메신저를 이용한 불법 다단계 가상통화공개(ICO) 폰지 사기 등이 사회 곳곳에서 발생하게 되자, 업비트는 가상통화 투자자의 피해를 줄이고 나아가 블록체인 시장의 건전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으로 신고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운영 기간은 3월 23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약 1년이며, 이후 연장 여부를 검토 예정이다.

불법 다단계를 경험했거나 발견한 사람은 즉시 업비트와 수사기관에 동시 신고를 하면 해당 불법 모집 건에 대한 최초 신고자에게 현금 포상금이 수여된다.

업비트에서 진행되는 신고는 카카오에 개설되어 있는 '업비트 상담톡'에서 가능하다. 카카오에서 업비트 검색 또는 업비트 앱에서 톡으로 상담하기를 클릭 후 말을 걸고 5번 ‘불량사용자 신고’ 버튼을 누르면 간단히 접수할 수 있다.

업비트는 자체 시스템 상에서 불법 다단계 코인 모집 사례도 적발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20회 이상의 이상 사기 행각을 발견, 크고 작은 피해를 사전에 예방 완료 및 처리중이다.

실제, 지난해 11월에는 서울경찰청을 사칭한 암호화폐 사기극을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근절, 신속한 피해 방지로 공로를 인정받아 수원중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업비트는 거래소 1위 서비스이자 블록체인 산업을 이끌어갈 대표 사업자로 건전한 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 앞장서 나갈 것"이라며, "거래소를 넘어 업계 안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암호화폐 투자자 보호 및 시장 정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조은아 기자 (echo@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