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후] 미봉책 내놓은 네이버, 댓글 서비스 어디로?

조은아 기자2018/04/26 11:18

재생


[머니투데이방송 MTN 조은아 기자]
[앵커멘트]
뉴스의 이면에 숨어있는 뒷얘기를 취재기자로부터 직접 들어보는 뉴스 애프터서비스, 뉴스후 시간입니다.

네이버가 뉴스 댓글 서비스의 조작 논란으로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이에 어제 아침, 댓글 개편안을 들고 나왔는데요. 하지만 이에 만족하지 못한 자유한국당이 네이버 본사를 찾아 항의했고, 결국 한성숙 대표는 아웃링크 등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정보과학부 조은아 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앵커) 사실 네이버 뉴스 댓글 이야기가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었잖아요? 그동안 네이버가 여러 차례 댓글 시스템을 개편해왔는데 그때마다 뒷말이 무성했었는데 이번에 '드루킹' 사태로 그간의 불만이 폭발한 느낌입니다. 우선 현 상황부터 짚어주시죠.

기자) 이번 댓글 논란의 촉매제가 된 드루킹 사태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면서 드루킹이 지난 1월 17일 댓글 조작에 동원한 아이디만 614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동원한 ID와 매크로가 먹히는 댓글 시스템이 문제를 키운 셈입니다.

네이버는 2004년 처음 댓글 시스템을 도입한 후, 이용자 반응에 따라 그동안 꾸준히 댓글 시스템을 개편해왔습니다. 이번 개편도 연장선상에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도였지만, 이 역시 미봉책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 댓글 개편안의 문제점은 무엇인가요? 댓글 수나 공감/비공감 수를 제한하고, 댓글다는 시간차를 두게 하는 것은 매크로를 잡기 위한 시도 아닌가요?

기자) 네이버가 발표한 이번 개편안은 분명 나름대로 매크로를 잡겠다는 시도로 볼 수 있습니다. 어제 길거리에서 시민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일부는 '댓글 제한'을 두는 것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다만, 대체적으로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다" 이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좀 더 강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의견들도 많았고요. 업계에선 이번 발표안에 대해 '기대 이하'로 제2의 드루킹을 막기는 충분치 않다는 지적을 하고 있습니다.

개편안 핵심이 아이디 하나당 하루에 작성하는 댓글이용을 제한하겠다는 건데, 이렇게 되면 수많은 동원된 ID들이 IP를 우회해서 댓글을 다는 걸 막기는 어렵게 됩니다.

어제 댓글 개편 이후 저도 댓글을 달아보면서 테스트를 해봤는데요. 공감/비공감 버튼을 몇 개 누르지도 않았는데 10초 이후에 누르라는 팝업창이 뜨더라고요.

댓글도 몇 개 달지도 않았는데도 바로 3개가 넘어가니 바로 팝업창이 뜨면서 달 수 없게 되니까 번거롭고요. 일반 이용자에겐 오히려 불편한 시스템이 아닌가 싶습니다.

앵커) 뉴스 댓글 서비스는 네이버만이 아니라 카카오의 다음도 제공하고 있는데, 유난히 네이버만 문제인 느낌인데 카카오 쪽은 어떤가요?

기자) 아무래도 네이버 뉴스에 이용자가 더 많이 몰리다 보니 문제점이 더 부각되고 있긴 한데요. 카카오가 네이버보다 좀 더 강하게 댓글 제한을 두고 있는 영향도 있습니다.

다음은 이번 달 중순부터 동일한 댓글을 반복해서 작성하는 아이디에 2시간 동안 댓글 작성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한 아이디가 같은 댓글을 반복해서 달면, 문자인증 보안기술인 캡차(captcha)를 적용해서 정말로 사람이 댓글을 다는지, 아니면 매크로 프로그램인지를 가려내는 것입니다.

이후에도 댓글도배가 계속되면 24시간 동안 차단해버리고요.


앵커) 어제 자유한국당이 네이버 항의방문을 했잖아요. 어제 보도된 사진들을 보면 상기된 네이버 한성숙 대표의 모습이 눈에 들어오던데요. 결국 한 대표가 뉴스 아웃링크 제도를 검토하고 뉴스 콘텐츠 수입도 공개하겠다고 말하면서 한발 물러섰죠. 네이버가 추후 개편안을 선보이겠다고 했는데, 과연 현실화될 수 있는 부분인 걸까요? 네이버의 향후 방향성 어떻게 보시나요?

기자) 어제 네이버의 개편안에서는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 함께 사회적 공감대를 찾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여기에는 댓글 정렬방식이나 소셜 계정의 댓글 작성 문제,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 등의 문제 정도를 언급했고, 아웃링크 이야기는 빠져있었거든요.

그런데 자유한국당 방문 이후로 아웃링크도 검토하겠다로 논의가 더 확대된 셈이고요.

조금 전에 네이버가 올해 1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컨퍼런스콜을 진행했는데, 여기서도 댓글 이슈에 대한 질문이 나왔었습니다.

네이버 측은 "아웃링크 제안에 대해서도 열린 자세로 타당성을 살펴보고 있다"면서 "언론사와 유관기관들과 협의해서 다각도로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는데요.

일단, 아웃링크에 대한 요구가 거센 만큼 언론사와의 협의가 관건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무래도 이해관계가 복잡한 문제인 만큼 논의를 위한 공론장이 만들어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