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TN현장+] 부실업체 퇴출에도 웃지 못하는 대형 상조사들

유찬 기자2018/11/18 10:07

상조업체 등록 수가 꾸준히 줄고 있다. 자본금 요건 강화로 상조시장 신규 진입이 쉽지 않은 탓이다. 2015년 4분기 이후 신규 등록업체는 2곳에 불과하다. (자료=공정거래위원회)

"장례식장하면 어둡고 슬프고, 혐오스럽고 이런 것들이 떠오르지 않았습니까."

지난달 있었던 쉴낙원 그랜드 오프닝 행사에서 박헌준 프리드라이프 회장이 건넨 말이다.

물론 프리미엄 장례식장인 쉴낙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지만, 박 회장의 말은 현재 상조업계가 가진 부정적 이미지에 대한 고민을 여실히 보여준다.

업계는 개정된 할부거래법에 따라 내년 1월 24일까지 현재 3억원인 자본금을 15억원까지 높여야 한다.

자본금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 선불식 할부거래업 등록이 말소된다. 3분기 현재 강화된 요건을 충족한 회사는 48개사로 전체 등록업체 146곳의 3분의 1 수준에 그치고 있다.

쉽게 생각하면 자본금 요건 강화로 인한 부실 업체 퇴출이 대형 업체들에게는 가입자를 늘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수도권과 대형 업체로 쏠린 업계 구조와 상조에 대한 부정적 인식 탓이다.

공정거래위원회 자료를 보면 가입자 5만 명 이상인 상위 24개 업체의 회원은 433만명으로 업계 전체 가입자의 83.9%에 달한다. 또 수도권 소재 업체 가입자 수는 435만 명으로 84.2%를 차지한다.

이처럼 대부분의 가입자가 이미 대형 수도권 업체에 몰려있어 부실 업체가 문을 닫아도 대형 업체로의 가입자 전환 효과는 미비할 전망이다.

오히려 업계는 내년 초 동시에 수십 개 업체가 등록 말소되면서 다시 악화될 업계 이미지를 걱정하고 있다.

한 대형 업체 관계자는 "부실한 업체가 등록 말소되는 것은 우리에게도 안 좋다"며 "시장에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회원분들이 '우리 회사는 괜찮아 다행이다'가 아니라 '역시 상조는 못 믿겠다'고 하시는 경우가 많다"고 털어놨다.

다른 업체 관계자도 "아직 상조가 보험처럼 인식되지 않고 부정적 이미지가 남아있어서 조금만 안 좋은 뉴스가 나와도 시장 전체가 위축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 올해 초 대형 상조업체 대표의 횡령 의혹이 나왔을 때 다른 업체의 해약 문의도 덩달아 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자본금 요건 강화로 현재 등록 업체의 절반 이상이 퇴출될 것으로 보이지만 계약인원은 90% 이상 유지돼 실제 '대란' 수준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시장 전반적으로 퍼질 부정적 이슈를 관리하는 것이 문제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찬 기자 (curry30@mtn.co.kr)]



유찬기자

curry30@mtn.co.kr

산업2부 유찬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