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단독] 4조원 금리경감 금융상품 풀린다...은행권 "강제할당" 불만


이유나 기자2019/02/08 11:24

재생


앵커>
금융당국이 조만간 선보일 금리경감 리스크 상품을 은행들에게 사실상 강제 할당하고 있습니다. 물량만 4조원에 달합니다. 당국은 권고사항이라고 하지만, 은행들은 사실상 할당으로 여기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유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당국이 곧 출시될 금리리스크 경감 상품에 대해 5대 시중은행(신한, 국민, 우리, 하나, 농협)에 총 4조원의 할당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복수의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이 5대 시중은행에 금리리스크 경감 상품에 대해 각각 4,000억원씩 2조원 가량을 판매하라고 권고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당국과 은행권이 추진 중인 금리 경감리스크 상품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기존 주담대 고객들을 대상으로 판매될 금리 상승폭 제한 주담대 전환상품과, 월상환액 고정 상품입니다.

(당국은 해당 상품들이 출시되면 금리가 급격히 상승해도, 취약차주들의 이자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5대 시중은행에 상품당 각각 4,000억원씩 할당된 것을 고려하면,결국 두 상품에 총 4조원 규모의 할당량이 떨어진겁니다.

다만 당국은 권고사항에 불과할 뿐, 얼마나 팔았는지 진도율 등은 체크 하지 않겠다고 단서를 달았습니다.

그러나 은행권은 사실상 강제 할당이나 다름없다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특히 금감원과 금융위가 각각 상품을 따로 기획하면서, 모든 부담은 은행이 짊어지게 됐다는 겁니다.

[은행 관계자 : 실질적인 면에서는 금리인상에 따른 캡이 적용되고 여러 가지 목표라던지 할당 부분이 있기 때문에 시중은행에는 큰 부담이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실효성에 대해서도 의문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특히 월 상환액 고정 주담대의 경우, 상환액을 고정하더라도 금리가 오르면 갚아야 할 이자비중이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갚아야할 원금 상환이 미뤄져 차주들의 부담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하반기 적용될 새 코픽스와 가계부채 규제로 등으로 부담이 가중된 은행들의 고심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유나 기자 (ynalee@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