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외신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가장 진보된 폴더블폰"

"최초의 폴더블폰 아니지만 일반 시장에서 가장 진보된 폴더블폰 될 것"

강은혜 기자2019/02/21 09:38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대한 외신들의 긍정적인 반응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일부 외신은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제품이 최초 제품은 아니지만 사실상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최초의 폴더블폰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의 IT 매체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드는 유일한 제조사는 아니지만, 널리 보급되는 최초의 (폴더블폰) 제품 중 하나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의 로욜이 지난해 연말 세계 최초의 폴더블폰 제품을 선보였지만, 다소 완성도가 떨어지는 제품을 급하게 내놨다는 지적을 받은 바있다.

블룸버그 역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는 최초의 폴더블폰은 아니지만, 회사의 브랜드, 인기, 기술적 우수성은 갤럭시 폴드를 일반 시장에서 가장 진보된 폴더블폰으로 만들 것"이라고 보도했다.

테크 크런치는 "이 제품의 디자인은 아주 매끄럽다"며 "삼성이 오래 유지된 갤럭시 라인만큼 세련된 제품임을 보장하기 위해 시간을 들였음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CNN은 "게임이나 한곳에서 더 많은 데이터를 보기 위해 큰 화면을 찾는 소비자들은 독특한 컨셉에 이끌릴 것이다"며 "삼성은 갤럭시 노트 라인의 성공으로 (소비자들이) 대형 스크린 스마트폰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사용감이나 내구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뉴욕타임즈는 "주머니 안에 있는 접은 폴더블폰이 두껍거나 불편해질 수 있다"며 "디스플레이를 구부릴 수 있으면 떨어뜨렸을 때 더 부서지기 쉽지 않은지는 불확실하다"고 평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전격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는 세계 최초로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Infinity Flex Display)를 탑재했으며, 접었을 때는 4.6형의 커버 디스플레이를 갖춘 컴팩트한 사이즈의 스마트폰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강은혜 기자 (grace1207@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