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기아차, 美 뉴욕 모터쇼서 엔트리 SUV·전기차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현대차 엔트리 SUV '베뉴', 밀레니얼 세대 겨냥한 야심작
기아차 EV 콘셉트카 '하바니로', 미래지향적 디자인 눈길

김승교 기자2019/04/18 09:41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17일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엔트리 SUV ‘베뉴’와 전기차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세계 최초로 공개된 베뉴는 현대차의 최신 디자인 스타일을 감각적으로 풀어내 견고한 SUV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베뉴는 다양한 대외활동을 통해 세련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차량이다.
베뉴의 전면 디자인은 상단에 턴램프를, 하단에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과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분리 배치해 스타일리시한 베뉴의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켰다.

후면부는 간결한 면 구성과 와이드해보이는 범퍼 디자인으로 세련되면서도 단단한 모습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리어 램프는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패턴을 보여주는 렌티큘러 렌즈를 세계 최초로 적용해 전면부 디자인과 매칭되면서도 모던하고 개성 강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베뉴는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해 기존 엔트리급 SUV이 갖고 있는 편견을 불식시켰다.

베뉴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지능형 안전 기술을 적용해 운전 편의성과 안전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스노우 모드를 포함한 다양한 주행 모드를 통해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주행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 미국법인 최고운영책임자인 브라이언 스미스는 "베뉴는 첫 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며 "베뉴는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 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해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도 같은날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에서 이름을 따온 전기차(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하바니로’는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된 EV 크로스오버 콘셉트카로, 1회 충전시 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4륜구동 시스템 및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기존 니로 EV의 장점을 계승하는 한편, 오프로드 주행까지 거뜬히 수행해내는 전천후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하바니로는 전면부에 V자 형태의 주간주행등과 나비가 날개를 펴는 듯한 형태의 ‘버터플라이 윙 도어’, 차량의 문을 열 때만 튀어나오는 ‘플러시 도어 핸들’ 등이 적용돼 보다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기아차 미국법인 수석부사장인 마이클 콜은 “하바니로 콘셉트카는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 모델의 방향성을 담고 있다”며 “디자이너들의 자유분방한 아이디어를 하바니로에 최대한 반영해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승교 기자 (kimsk@mtn.co.kr)]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