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뉴스후] 여신금융협회장 역대급 경쟁...얼마나 좋은 자리길래?


이충우 기자2019/06/10 12:45

재생


[앵커멘트]
역대급 경쟁이 벌어진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카드사, 캐피탈사 대표를 제치고 정통 관료 출신 인사가 낙점됐습니다. 회장이 되면 명예와 더불어 4억원에 달하는 연봉, 판공비는 덤입니다. 다른 금융관련 협회장도 마찬가지인데요, 왜 이렇게 협회장직이 인기인지 배경을 이충우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앵커1) 이 기자. 역대 최다인원이 여신협회장 공모에 지원했는데 관료 출신 인사가 회장에 선정됐습니다. 선거 과정을 한번 짚어보죠.

지난 7일 제 12대 여신금융협회장 면접이 있었습니다.

카드사, 캐피탈사 등 여신금융협회 회원사 대표들이 최종 후보 3인의 공약을 평가했죠.

최종 후보 3인은 민간 출신을 대표하는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 그리고 노무현 정부시절 청와대서 행정관을 지내며 민관 경험을 두루 갖춘 점을 내세운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 등으로 좁혀졌습니다.

결국엔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낙점됐는데요. 김 전 사장은 정통관료 출신입니다.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을 역임했고, 최근에는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를 지냈습니다.

김 전 사장은 후보자 중 유일하게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고, 첫번째 순서로 긴 시간 면접을 본 뒤 말을 극도로 아끼며 면접장을 떠났는데요. 현장 영상 보시겠습니다.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조금 있으면 결과가 나오고 하니까, 양해 좀 부탁드립니다.]

오는 18일 회원총회 의결을 거쳐 협회장에 선임되는데 카드사, 캐피탈사 등 회원사 대표가 투표로 결정한만큼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앵커2> 이번 협회장 공모에는 퇴직관료, 전직 업계 사장들이 서로 자신이 적임자라고 주장하며 치열한 경쟁을 펼쳤는데, 자연스럽게 협회장 처우에 관심이 쏠렸습니다.


여신금융협회장 연봉은 4억원에 달합니다.

성과급을 포함해 연봉 7억 3,500만원으로 전해진 은행연합회장, 6억원 수준인 금융투자협회장에는 못미치지만 6대 금융협회장으로서 확실한 처우를 받고 있고 임기 3년은 보장되는 자리입니다.

여신협회장의 경우 다른 협회장하고는 다른게 퇴직후에도 1년간 현직 협회장 수준의 대우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직전 금융 관련 협회장 선거를 보면, 연초 저축은행중앙회장 공모에도 역대 최다 인원이 몰렸습니다. 민관 후보 7명이 지원서를 내 치열한 경쟁을 벌였죠. 저축은행중앙회장 연봉은 성과급을 포함해 5억원에 달합니다.

이번 여신협회장 공모에도 10명, 역대 최다인원이 지원했습니다. 인원이 많다보니 제대로 검증하기 위해 회장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2번이나 개최할 정도였죠.

이처럼 금융협회장에 후보가 난립하게 된 배경에는 아이러니학도 세월호 참사가 있다는 시각도 있는데요.

세월호 사고 이후 '관피아' 논란이 일면서 관료 배제로 이어졌고, 지금은 다시 관료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과거처럼 '윗선'에서 '낙점'하는 관행이 거의 사라졌습니다.

이러다 보니 예전처럼 최고권력자의 의향은 누구에 있다라는 식의 사실상 내정설이 힘을 잃게 되고, 민관 출신 할 것 없이 경쟁자가 늘어나는 패턴입니다.


앵커3> 10명이나 되는 지원자가 나온 배경이 이해가 되는데요.
다시 관 출신인사가 협회장이 된 것은 무엇 때문이라고 봐야 하는지요?

전직이 민 출신이라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해석되고요. 업계를 대변해 당국과 소통하는 것이 중요한 역할이라는 점에서 관 출신이 유리한 점이 많기도 합니다.

결국 수수료 인하 등으로 업계 전반에 위기감이 커진 상황에서 민 출신보다는 당국과 소통이 더 원활한 관 출신이 점수를 더 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낙하산' 인사라며 관 출신 인사를 반대했던 카드사 노조와의 갈등 해결은 김 전 사장의 몫이 됐습니다.


앵커4> 카드사 업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하는데 그만큼 협회장이 해야할 과제도 산적해있는 것 같습니다. 어떤 것이 있습니까.


카드 수수료 인하에 따른 여진을 최소화하는 것이 단기 과제로 꼽힙니다.

수수료 인하로 카드사들은 올해 최악의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노조는 구조조정이 가속화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4월 금융위에서 당근책의 일환으로 제시한 경쟁력 강화방안은 기대에 못미친다며 카드사 노조에선 총파업까지 예고했고요. 부가서비스 축소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준을 현실화해야하고, 레버리지 비율 규제를 완화하고 수수료 하한선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 장기적으로는 차기 협회장 임기 안에 카드수수료 정책에 있어 큰 변화가 예고되고 있는데요. 지금은 정부가 나서 영세, 중소 자영업자의 수수료율을 정해줍니다.

정부의 시장 개입이 과도하다는 비판도 있는데 최근 아예 중소상인 협상력을 올려주기 위해 단체협상권 부여 방안을 검토해보자 해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카드수수료 정책을 도입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뿐만 아니라, 의무 수납제라고 해서 가맹점에서 카드 결제를 거부하지 못하도록 한 규제가 있는데 이게 정부가 필요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폐지해야하는 규제 입증 책임제 대상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정부가 수수료를 정할 때 3년 주기로 회의를 갖고 산정하는데 , 현 수수료율는 이미 지난해 11월 결정했죠. 앞으로 2년 반 정도 시간이 있는데 이 기간 정책 큰 변화가 있을 경우 차기협회장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5) 네. 이기자 잘 들었습니다.


이충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