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TN현장+] "취임 이후 노사갈등만 부추겼다"…거세지는 '강성주 본부장' 퇴진 압박

택배사업 폐지 목소리 커져...우정사업본부장 책임론 부상

이명재 기자2019/07/19 14:23



우체국 파업 여부를 놓고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간 갈등이 불거진데 이어 최근 우본 공무원노조도 집단 반발에 나서는 등 우정사업본부의 내부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우정사업본부 내부에선 우체국 택배사업 폐지를 원하고 있다. 택배 물량이 갈수록 늘어남에 따라 인건비, 물류비용 증가로 인한 손실이 커지고 있고 그 결과 우편적자는 올해 2,000억원까지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노사합의안의 핵심인 위탁 택배원 750명 증원에 대해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높은 상태다.


지난해 노사정이 참여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에서 집배원 2,000명 충원을 권고했으나 한참 못미치는 988명 증원으로 최종 합의했으며 정규직 인원은 그 중 238명에 불과하다.


일반우편, 등기, 택배를 모두 담당하는 집배원과 달리 위탁 택배기사는 택배만 배달하는데다 우체국과 계약을 맺고 건당 수수료를 받는 비정규직 인원이다.


전국집배노조는 "지난해 위탁 택배원을 1,000명 늘렸지만 올해 9명의 집배원이 사망했다"며 "비용을 아끼기 위해 권고를 무시하고 비정규직 늘리기만 반복하는 것"이라고 성명을 내기도 했다.


따라서 우본은 문제만 커지는 택배사업을 전면 축소 또는 폐지하고 금융, 보험 부문에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작년 예금, 보험사업은 각각 2,233억원, 3,739억원에 달할 정도로 상당한 수익을 내고 있음에도 그 돈 대부분을 우편사업 적자 보전에 쓰는 실정이다.


오는 11월 임기가 만료되는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에 대한 비판과 함께 사퇴 압박도 거세지고 있다.


집배원의 업무 과다와 과로사 문제와 더불어 우본의 재정상황은 더욱 악화되는데다 강 본부장이 우정사업 역사상 처음으로 총파업 직전까지 가는 위기사태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본 노조 관계자는 "강 본부장은 주요 쟁점에 대해 매번 원론적인 얘기만 했고 파업 관련 쟁의조정 기간 동안 손을 놓은 듯한 모습으로 일관했다"며 "취임 이후 노사간 갈등만 부추겼다는 점에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