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단임약속' 유정아 IPTV 방송협회장 '연임'...유료방송 협회간 역학은?

2021년 연말까지 협회 맡아...유료방송 협회간 통합 가능성도 '눈길'

서정근 기자2019/12/19 09:36

유정아 IPTV 방송협회장이 연임에 성공, 2021년 연말까지 IPTV 방송협회장 직을 맡는다.

유료방송 시장 재편 주도권을 이동통신사들이 쥐고 있는 상황, IPTV 방송협회와 케이블TV협회의 합병 추진 가능성 등으로 IPTV 협회장 선임에 쏠리는 관심이 적지 않았다.

IPTV 방송협회의 지배주주격인 이동통신3사는 그간 유료방송 관련 각종 현안에 독자적으로 대처해 왔으나 향후 IPTV 협회를 대 정부 로비 등의 단일창구로 활용하며 힘을 싣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유정아 IPTV 협회장


1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IPTV 방송협회는 이날 중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총회와 이사회를 개최, 유정아 회장의 연임과 김홍태 연합뉴스TV 상무이사, 류창수 LG U+ 홈상품그룹장의 신규 이사 선임을 의결한다. 이외에 동양디지털의 협회 탈퇴와 (주)SBS 미디어넷, (주)TRA미디어 등 신규회원사 입회 등도 추인한다.

유정아 회장 외에 별도 후보자가 없고, 협회 활동을 주도하는 이동통신 3사 모두 유정아 회장의 연임을 추인키로 사전에 의견을 모아, 이날 총회를 통한 유정아 회장의 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유정아 협회장은 1989년 KBS 16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1997년까지 KBS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지난 2014년 '노무현 시민학교'의 6대 교장으로 발탁됐고, 그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 진행을 맡아왔다.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모임인 '더불어포럼' 상임위원장을 맡았다. 협회장 취임 직후 "단임만 하겠다"고 뜻을 표해, 20대총선 입후보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협회장 연임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IPTV 협회는 지난 2008년 10월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라는 이름으로 출범한 비영리사단법인이다. 당시 KBS 신임 사장 내정자였던 김인규 씨가 초대 회장을 맡아, 당시 갓 출범한 IPTV업계 최대 현안이었던 지상파 프로그램 재송신 문제를 해결한 바 있다.

김인규 회장이 2년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중도 퇴임했고 2대 김원호 회장이 2013년 4월까지 협회를 맡았다.

김원호 회장은 연임에 성공, 2013년 10월까지가 임기였으나 역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물러났고, 3대 이종원 회장이 2017년 연말까지 협회를 맡았다. 이종원 회장의 임기는 2016년 10월까지 였으나, 당시 국정농단 논란으로 정권향배가 불투명해지자 당시 미래창조과학부와 이동통신3사의 양해를 통해 후임자가 인선될 때까지 임기를 연장한 바 있다.

IPTV 방송협회는 KT, LG 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등 IPTV3사와 YTN, 연합뉴스TV, 채널사용사업자(PP)들이 소속돼 있다. 소속사 회비로 연간 25억원 가량의 재원을 마련해 운용하고 있다. 연간 집행 예산규모는 30억원 가량이다.

유료방송 점유율 1위인 KT가 최다액인 연간 10억원 가량을 부담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7억5000만원, LG유플러스는 4억8000만원 가량을 각각 분담하고 있다. 3사를 제외한 이사사들의 연회비는 2000만원이다.

IPTV 협회장에게 주어지는 연봉은 약 2억3000만원, 업무추진비는 6500만원 선으로 알려져 있다. 케이블TV협회장에게 주어지는 급여와 활동비 수준과 비슷하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13개 협단체의 상근회장, 상근부회장들의 평균 연봉(1억6000만원 선)과 비교하면 훨씬 높은 수준이다.
IPTV 협회장이 수령하는 연간 급여는 국무총리(약 1억8000만원)보다 높고 대통령(약2억3000만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상파 재송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BS 출신인 초대 김인규 회장을 '청부사'로 영입하면서 높은 수준의 보수를 책정했고, 이후 동일한 기준이 후임 협회장에게 적용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IPTV 협회는 회원사가 꾸준하게 증가하는 추세다. IPTV 점유율이 케이블TV의 점유율을 넘어서고, 유료방송 시장 재편의 키를 자본력이 우월한 이동통신사들이 쥐고 있는 시장 환경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장기적으로는 IPTV 협회와 케이블TV 협회를 통합하고 OTT업계도 함께 품어야 한다는 인식이 유료방송 업계에 확산되는 양상"이라며 "각 유료방송 협단체장의 선임과 이후 활동 양상에 눈길이 쏠릴만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서정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