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2PM 준호, “내 인생의 의인은 멤버들”…“특히, 닉쿤은 난놈”

머니투데이방송 김려원 이슈팀 기자2017/04/06 14:26



2PM 준호가 멤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가수 2PM의 멤버 준호는 6일 오전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의 종영 인터뷰를 통해 그의 지난 10년간 연예계 활동을 되돌아보며 소감을 전했다.

준호는 “10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갔다는 생각이 든다”며 “돌아보니까 진짜 20대가 다 쓰였더라, 잘했다고는 말 못하지만 열심히 살았다고 자신있게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 뭔가 좀 찡한 느낌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인생의 의인’을 묻는 질문에는 “우리 멤버들이 제일 은인인 것 같다. 많은 일들이 있던 중에 으쌰으쌰해서 잘 도와준 것도 신기하다. 한 명, 한 명 볼 때마다 잘 버티고 옆에 있어준 친구들도 많다”고 고백했다.

준호는 “특히 데뷔초 2PM을 알리려고 했던 닉쿤 형이 제일 고생했다. 막말로 난놈인 것 같다”며 “2PM 활동을 위해 큰 돈을 벌 수 있는 개인 활동이나 팀을 떠날 기회를 모두 마다했다”며 “지금까지 우리 곁에 있다는 게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 든다”고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한편, '김과장'에서 TQ그룹 재무이사 서율 역을 맡아, 먹보 소시오패스 악역을 연기하며 호평을 받았다.

(사진:스타뉴스)
[MTN 온라인 뉴스팀 - 김려원 인턴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