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김학의 부인, “피해 여성 인터뷰 사실 아냐, 허위사실 악의적 제보한 배후 법적 조치 할 것”

머니투데이방송 백승기 이슈팀 기자2019/03/15 11:27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부인이 별장 성접대 의혹 동영상 속 여성이라는 A씨가 한 방송사에서 인터뷰를 한 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15일 김 전 차관 부인은 서울고검 기자단에 팩스로 보낸 A4 3쪽 분량 입장문에서 "모든 것을 꾹 참고 속으로 통곡하며 지내왔다"며 "그런 제가 직접 입장문을 기자님들께 제출하게 된 이유는 완전히 허위의 내용으로 (A씨가) 저와 소중한 제 가족을 공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2013년 ‘별장 성접대’ 자리에 있었다고 주장, 14일 방송된 KBS 뉴스9에 출연해 동영상 속 남성이 김 전 차관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전 차관 부인이 2017년 말 자신을 찾아와 처음에는 회유하다가 나중에는 폭언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전 차관 부인은 “어제 9시 뉴스의 어느 여성과의 인터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KBS측에 늦게나마 제 입장을 전달해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며 "변호사를 선임해 민형사상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마치 진실인양 포장된 그 여성 제보내용에 절대로 속지 말아달라"며 "언론에서도 가급적 사실확인을 해주고 보도해줄 것을 간절히 호소드린다. 부디 아녀자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김 전 차관 부인은 자신이 최순실씨와 관련이 있다는 보도 역시 부인했다.

최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박관천 전 경정을 조사하는 과정에 김 전 차관 인사 배후에 최씨가 있었고, 최씨가 김 전 차관 부인과 모 대학 최고경영자 과정에서 만나 친분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 부인은 "박관천이란 남성의 거짓말을 밝히는 건 쉬울 것으로 보인다. 그분을 상대로 '어느 최고경영자 과정을 같이 다녔는지' 여부만 확인해도 바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언론사에 제보한, 그 배후가 밝혀지면 바로 법적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30년 동안 공직자 아내로 살아온 제가 오죽하면 이러한 입장문을 제출하겠나. 비난하지 말아달라"며 "부디 소중한 가정을 지키려는 저의 간절한 마음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후 3시 김 전 차관에게 소환조사를 통보했다.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