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실적돋보기]LGD, 1분기 적자 폭 어쩌다 이렇게 커졌나…"POLED 시장 진입 리스크 존재"

LG디스플레이, 1분기 영업손실 1,320억원 '적자전환'
"POLED 시장 진입 리스크 존재…후발주자로 의미있는 거래 진행하는데 비용 발생"
"올해 투명 디스플레이 등 OLED 시장 확대 주력"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2019/04/24 11:42



LG디스플레이가 3분기만에 또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24일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매출 5조8,788억원, 영업손실 1,32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계절적 비수기로 출하가 감소했고 일부 IT부품 공급 부족에 따른 영향으로 전분기 보다 15%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 증가했다.

문제는 영업적자 폭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7억원 늘어났다는 점이다. 이미 시장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1분기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예상치였던 영업손실 723억원 보다도 적자 폭이 확대됐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36%, 모바일용 패널이 25%,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이 22%, 모니터용 패널이 17%를 차지했다.

특히 1분기에는 모니터, 노트북, 태블릿용 패널 사업으로 구성된 IT사업부 매출 비중이 39%로 확대되며 TV 사업부의 매출 비중을 상회했다.

하지만 중소형 패널 부문의 부진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올해 1분기 대형 패널 판가 흐름은 안정세를 보였지만, 면적당 판가가 상대적으로 더 높은 중소형 패널의 출하가 감소했다.

더군다나 LG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중소형 OLED패널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시장 진입을 위한 개발비용 등이 반영되면서 부담이 커졌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 전무는 이날 진행된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스마트폰 POLED 시장 진입 과정에서 두 가지 리스크가 있다"며 "스마트폰 수요가 생각만큼 커지지 않고 있고, 후발주자로서 전략거래선과 의미 있는 거래를 진행하는 데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차량용 POLED가 탑재된 실제 차량을 올해 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차량용 POLED 디스플레이 수주를 시작하고 있으며, 패널을 성공적으로 생산한다면 수주에 탄력이 붙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1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지만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에 더욱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TV, 모바일, 오토 영역에서 OLED를 동시에 전개하는 유일한 업체로 각 부문별 특징과 이에 따른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지난 하반기부터 손익 분기점을 넘어선 대형 OLED사업은 2018년 TV사업 내 OLED 매출 비중이 20%를 상회했으며 2019년은 30%를 넘어 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 전무는 "기존 LCD로 구현이 어려운 OLED만의 차별화된 특장점을 바탕으로 자동차용 등 OLED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적용 기회를 높여가며 이익 기여도도 점차 높여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투명 디스플레이 등 새로운 OLED 시장 확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기존 액정표시장치(LCD)로는 표현이 어려웠던 월페이퍼, 롤러블, 크리스탈 사운드, 투명 디스플레이 등으로 올레드(OLED)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며 "특히 투명 OLED 디스플레이는 올해 소비자가 시장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이기에 당면한 과제와 어려움이 있어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해"라며 "그러나 LG디스플레이는 미래 성장을 위해 OLED를 중심으로 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가고 있고, 내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내년부터는 의미 있는 재무적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강은혜 기자 (grace1207@mtn.co.kr)]

강은혜기자

grace1207@mtn.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