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보유세 과세 기준일 임박, 버티기·증여 급증

머니투데이방송 이지안 기자aeri2000@naver.com2019/05/24 17:43

재생


앵커>
부동산 보율세율이 강화되고 공시가격도 크게 오르면서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쏟아낼 것이란 예상이 있었는데요. 하지만 시장 전망과 달리 다주택자들의 선택은 버티기와 증여였습니다. 보유세 부과 기준일이 당장 닷새 앞으로 다가왔지만 잠잠하기만 부동산 시장을 이지안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주택 보유세 과세 기준일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지만 주택 거래시장 분위기는 잠잠하기만 합니다.

서울부동산광장에 따르면 이달 서울 부동산 매매 거래건수는 총 2406건으로 지난해 5월 5455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공시가격 급등과 다주택자들의 보유세 부담이 커지면서 과세 기준일 직전 급매물이 쏟아질 것이란 전망과는 상반된 모습입니다.

보유세는 매년 6월 1일 보유 기준으로 세금 납부자와 납부액이 결정되는데 건물재산세는 7월, 토지재산세는 9월, 종합부동산세는 12월에 납부하게 됩니다.

정부는 올해 서울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12년만에 최대폭인 14%까지 올리면서 서울 아파트 다주택자들의 세금부담을 높였습니다.

하지만 다주택자들은 매도보다는 버티기 장세에 돌입한 모습입니다.

대출규제로 매수 수요가 줄어든데다 양도소득세 중과 등 다주택들의 매도도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여기에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 공급계획 발표 이후 수요자 관망세가 심화되면서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반면 퇴로가 막힌 다주택자들의 증여는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서울 전체 주택 증여건수는 2020건으로 전월보다 200여건 늘었습니다.

특히 고가주택이 밀집해 있는 강남구 3구와 용산구의 증여가 급격하게 늘었습니다.

[함영진 / 직방 빅데이터 랩장: 서울 지역은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기 때문에 당장 팔기보다 증여나 임대사업을 통한 퇴로를 찾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다 보니 수요자들의 선택은 매각보다는 보유쪽으로 선회하고 있습니다.]

보유세 과세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서울 집값이 급격히 떨어지지 않을 것이란 자신감에 다주택자의 선택은 정부 의도와 정반대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지안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이지안기자

aeri2000@naver.com

넓고 깊게 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