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피해자는 손담비→김강훈, 친부 김지석 원망(종합)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19/10/17 23:33


까불이의 피해자 정체는 손담비였다.

17일에 방영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황용식(강하늘 분)과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한 동백(공효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백은 또다시 기죽을 까 걱정하는 황용식에게 “막 살 거다”라고 대답했다. 이후 동백은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주민들은 동백의 달라진 모습에 “제가 저렇게 예뻤나”라며 놀랐다.

황용식과 변 소장(전배수 분)은 화재가 난 ‘옹산 운수’로 출동했다. 소방관은 “얼마 전에 굴다리 공사하는 곳도 불이 났다”며 또다른 화재 사건이 있었음을 알렸다.

황용식은 얼마 전 화재가 났던 학교 체육실에서 발견한 라이터와 같은 색 라이터를 발견했다. 이어 그는 또다시 채워져 있는 고양이 밥을 보며 “이렇게 까지 고양이를 본 적이 없는데 이상하게 밥을 누가 자꾸 채운다”며 의문을 품었다.

변 소장은 “까불이가 사람들 죽이기 전에 불이 4번이 났었다. 목욕탕에서 큰 불이 나던 날 첫 번째 희생자가 발견됐다”고 고백했다. 이 때 두 사람의 머리 위로 간판이 떨어졌다. 위를 바라본 황용식은 “우리 잘하면 잡겠다. CCTV 뗀 자국이 있다”며 실마리를 잡았다.

한편, 필구(김강훈 분)는 친구에게 ‘두부 한 모’라며 놀림 받았다. 아빠가 둘에 엄마가 한 명이라는 뜻으로, 황용식(강하늘 분)과 연애를 시작한 동백(공효진 분)의 아들인 필구를 가르키는 말이었다. 이에 필구는 친구와 다툼을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강종렬(김지석 분)은 필구와 친구들을 뷔페로 데려갔다. 강종렬은 필구를 신경썼다. 하지만 필구는 이를 거부하며 눈물을 터뜨렸다. 필구는 “아저씨 싫다. 왜 내 편 들어주냐”며 오열했고, 강종렬은 필구가 자신이 친부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충격에 빠졌다.

필구는 “아빠를 본 적도 없어서 보고 싶지 않았고, 봤다고 되게 좋지도 않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왜 엄마를 혼자 뒀냐. 그게 치사하잖다. 나는 아빠라는 말이 나오는 것도 싫었다. 아빠가 보고 싶어서가 아니라 엄마가 울어서다. 슈퍼맨 아빠는 싫다”라고 덧붙였다. 필구의 진심을 듣게 된 강종렬은 오열했다.

동백은 강종렬에게 아내 제시카(지이수 분)가 옹산에 왔었음을 알렸다. 그녀는 “내 인생 다시 짠하게 만들지 마라. 미혼모는 해도 내연녀는 안한다. 다시는 안 기다린다”며 선을 그었다.

강종렬은 동백에게 “왜 옹산이었냐. 너 나 기다렸던 거냐”고 물었다. 동백은 “맞다. 근데 널 기다렸다고 해도 그게 문제가 되냐”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한 번 봐주면 안되냐. 다시 하자"며 동백에게 고백했다. 하지만 동백은 "우리는 돌아갈 수 없다"며 거절했다.

황용식은 두 사람이 같이 있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강종렬에게 “지금은 내가 동백 씨 현역이다. 너 아니고 나 좋아한다”며 당당하게 선언했다.

한편, 향미(손담비 분)는 까불이로 추정되는 남성 옆에서 동백과 황용식 사이를 부러워했다. 그녀는 “저 언니는 더 예뻐진다. 나도 코펜하겐에 가면 내 고운 이름처럼 예뻐질까“라며 중얼거렸다.

방송 말미에 등장한 까불이의 피해자 신분증 주인이 ‘최고운’이라는 것이 밝혀지며, 까불이에게 당한 피해자가 향미임이 드러났다.

(사진: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