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홈플러스 파격 행보…매장에 '온라인으로 사시라' 메시지 내걸어

오프라인 매장, 온라인 ‘쇼룸’으로 탈바꿈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raintree@mtn.co.kr2019/11/11 08:25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이 온라인몰 '마트직송' 캠페인을 알리고 있다./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전 오프라인 매장을 온라인몰의 ‘쇼룸’으로 탈바꿈시키고 대대적인 홍보 공세에 나선다.

홈플러스는 11일부터 ‘마트직송’ 캠페인을 전개, 전국 121개 대형마트 점포(스페셜 제외) 주요 동선과 각 매대마다 자사 온라인몰의 배송 경쟁력을 알리는 연출물을 게시했다. ‘마트직송’이란 단어에는 고객의 가장 가까운 마트에서 가장 빠르고 신선하게 배송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예컨대 생수 매대에 가면 ‘무거운 생수는 가볍게, 모바일로 당일배송 받으세요’라는 대형 연출물이 서있고, 신선식품 매대에는 ‘산지의 신선함을 그대로’, 아이스크림 매대에는 ‘꽁꽁 언 그대로 모바일로 당일배송’ 받으라는 광고가 빼곡하게 줄지어 걸려있다.

쌀, 생수, 세제, 복사용지 등 무거워 들기 힘들거나, 채소, 축산, 수산, 아이스크림 등 집 앞까지 신선하고 차갑게 운반해야 좋은 상품, 육아로 외출이 어려운 고객에게 필요한 분유, 갓 만든 치킨이나 초밥 등 델리 상품에는 모두 ‘온라인으로 사시라’는 안내판을 내건 것이다.

언뜻 어렵게 시간 내 찾아온 고객에게 ‘돌아가시라’ 말하는 듯 보이는 이 파격적인 광고는 실물을 확인할 수 없는 기존 온라인쇼핑의 단점을 꼬집으면서, 지금 눈에 보이는 신선한 상품 그대로, 고객 자택 가장 가까운 점포에서 가장 빠르게 당일배송한다는 자신감을 표현했다. 영업규제와 온라인에 치인 오프라인 점포를 장사가 안 된다고 방치만 해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적극적으로 온라인쇼핑을 위한 ‘쇼룸’으로 활용한다는 역발상을 담았다는 설명이다.

홈플러스는 "오프라인 매장 인프라를 온라인 물류기지로 활용해 전통적인 장보기와 온라인 배송이 공존하는 ‘쇼킹’(Shopping+picking) 매장을 구현하고, 창고형 할인점과 대형마트의 강점을 합친 ‘더클럽’을 통해 창고형 할인점 시장에서도 ‘전국 당일배송’ 시대를 열어 온라인 사업 매출을 3년 내 기존 4배로 성장시킨다는 회사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배송차량에는 경쟁사를 겨냥한 공격적인 메시지도 담았다. 홈플러스는 배송차량마다 ‘신선을 잘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많습니다. 저 멀리 창고에서 박스째 날아온 것과 집 근처 마트에서 장바구니에 정성껏 담아드리는 신선함이 과연 비교가 될까요?’라는 문구를 걸었다. 이는 전국 도심 곳곳의 점포를 활용해 근거리 배송에선 따라올 경쟁 상대가 없다는 메시지와 함께 업계 유일하게 냉장·냉동·상온 ‘3실’ 시스템을 갖춘 신선 배송의 강점을 강조한 것이다.

경쟁사들은 냉장탑차나 상온탑차만 보유하고 있어 실질적인 ‘콜드체인’ 배송이 불가능한 구조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보냉팩, 아이스팩 등을 써 과포장 문제도 발생하며 상온에 오래 노출되는 만큼 선도 유지 역시 제한적이다. 그러나 홈플러스는 매장에서 고객 댁에 도착할 때까지 최적의 선도를 유지하고 직접 대면 배송해 가장 정확하고 신선한 배송을 수행한다.

홈플러스는 2021년까지 전국 140개 전 점포에 온라인 물류 기능을 장착하고, 피커(picker, 장보기 전문사원)는 기존 1400명에서 4000명, 콜드체인 배송차량은 기존 1000여 대에서 3000여 대로 늘려 온라인 사업 매출액을 2019년 1조 원, 2020년, 1조6000억 원, 2021년 2조3000억 원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송승선 홈플러스 모바일사업부문장은 “홈플러스는 2002년 대형마트 최초로 온라인 사업 및 신선식품 배송을 시작해 독보적인 운영 노하우와 물류 시스템을 구축, 적자를 면키 어려운 국내 온라인 시장에서 4년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이라며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강점을 살려 고객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가장 빠르고 신선하게 배송하는 ‘마트직송’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승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위 메일로 모든 제보 받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