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는 이규성父 →공효진, 강하늘에게 이별 선언 (종합)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19/11/14 23:35


공효진과 강하늘이 헤어졌다.

14일에 방영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까불이를 잡은 황용식(강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향미(손담비 분)의 부검이 진행됐다. 담당 의사는 “딱 한번 졸랐다. 제대로 된 방어흔도 없다. 불시에 일격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식도에서 이상한 게 나왔다. 작고 샛노랗다. 뭔지를 모르겠다. 근데 범인이 쑤셔 넣은 게 아니라 죽기 직전 피해자가 자의로 삼킨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황용식은 “향미 씨가 무언가 말하려고 남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동백은 필구(김강훈 분)를 강종렬(김지석 분)에게 보냈다. 정숙(이정은 분)은 속상해 하는 동백의 곁을 지켰다.

동백은 “어떻게 애를 버리냐. 나는 자기 아빠한테 보낸 건데도 애가 달아 죽겠다”고 말했다. 정숙은 “넌 잠깐 보내도 이 정도인데 난 버렸다. 너 버린 날 나는 까무러쳤다”고 답했다.

동백은 필구의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정숙은 “당장은 여기보다 안전하다. 까불이 잡으면 바로 찾아와라. 애한테는 억만금보다 엄마 하나다”라며 그녀를 위로했다.

진심을 알게 된 동백은 정숙의 등에 기대어 “엄마 죽지 마. 콩팥인지 쓸개인지 내가 떼어주면 된다. 그러다 엄마 죽으면 찝찝하다. 나 이제 헤어지는 것 좀 그만하고 싶다”라며 속마음을 전했다.

이후 동백은 필구를 보러 학교에 찾아갔다. 필구는 울면서 그동안 동백에게 하지 못한 말들을 고백했다. 필구가 즉석식품으로 식사한다는 것을 알게 된 동백은 강종렬에게 주먹을 날린 후 집적거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한편, 황용식은 그동안의 수사를 통해 까불이를 박흥식으로 확신했다. 이에 박흥식의 DNA를 채취해 검사까지 했지만 결과는 불일치였다. 황용식은 충격 받았으나 이내 몽타주를 보고 까불이의 정체를 알게 됐다.

까불이는 박흥식의 아버지였다. 과거 살인을 연달아 저지르던 까불이는 추락 사고를 당했고 그로인해 살인을 멈출 수밖에 없었다. 황용식은 어릴 적 봤던 박흥식 아버지의 얼굴을 떠올리며 철문점으로 향했다.

박흥식은 “내가 다 책임질게. 그래도 나는 아빠 밖에 없잖아”라며 애원했고, 황용식은 ‘까불이’ 박흥식 아버지를 체포했다.

이후 황용식은 동백을 만났다. 동백은 “나 좋다고 필구를 울리기 싫다. 애가 자꾸 내 눈치를 보고, 자꾸 나를 닮는다. 여자 말고 엄마 할 거다.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며 이별을 선언했다. 황용식은 동백을 잡지 못하며 결국 두 사람은 헤어졌다.

(사진: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