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동백꽃 필 무렵’ 이정은, 죽는 순간까지 공효진 '걱정'→ "늘 사랑했다" 유언(종합)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19/11/20 23:35


이정은이 세상을 떠났다.

20일에 방영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까불이의 자백을 받아내는 황용식(강하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용식은 동백(공효진 분)을 집까지 바래다주며 “무슨 일이 꼭 전화해요. 전 동백 씨 편이니까. 까불이도 잡혔겠다, 동백 씨는 그냥 하던 대도 사세요. 동백 씨는 필히 행복해질 거에요. 동백 씨는 멋지고 고운 분이니까”라고 말했다.

동백은 “용식 씨가 한 말이 나한테 주문 같았어요. 자꾸 그런 말을 해주니까 세상이 진짜로 바뀌더라고요. 고마웠어요. 진짜”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정숙(이정은 분)은 동백에게 황용식과의 외박을 허락했다. 이에 동백은 “찼어. 순순히 그냥 너무 잘 헤어졌어”라며 황용식과의 이별 소식을 전했다.

다음날, 동백과 정숙은 최향미(손담비 분)의 납골당에 방문했다. 동백은 향미와의 즐거웠던 과거를 회상했고, “그러게 왜 네가 배달을 간다고 그래서. 나도 스쿠터 탈 수 있는데. 돈을 갖고 튀었으면 어디서 잘 살기나 하지. 왜 돌아와”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동백은 정숙에게 “엄마는 올라가서 편히 쉴 생각 하지 마. 엄마도 죽으면 나 줄초상이야. 그땐 나 진짜 넘어가. 이제 향미도 없고 용식이랑도 끝났어. 그러니까 엄마라도 옆에 있어”라고 부탁했다.

한편, 황용식은 까불이의 자백을 받아냈다.

까불이가 살인을 저지른 이유는 동네 주민들에 대한 열등감 때문이었다. 까불이는 “혼자서 자기 집 못 뚫는 것들이 까불기는. 그 주제에 잘난 척들 하니까 별 수 있어? 나도 죽일 만 하면 죽이고 살아야지. 시작이 어렵지. 네들도 하려면 다 해”라며 자백했다.

황용식은 최향미를 죽인 이유를 물었다. 까불이는 “그거는 그 사람인줄 알았어. 동백이. 그러게 지가 배달을 왜 와. 남의 팔찌까지 하고”라고 답하며 분노를 자아냈다.

한편, 정숙은 동백이 자신의 신장병을 유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정숙은 황용식을 만나 생명보험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동백이가 헤어지자고 해도 버텨. 동백이 징글징글하게 외로웠던 애야. 그만 혼자 있게 해”라며 부탁했다.

이후 정숙은 혼자 모텔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정숙의 죽음을 알게 된 동백은 그녀가 남긴 유언을 읽었다.

유언에는 ‘동백아. 너를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없었어. 버림받은 7살로 남아 있지 마. 허기지지 말고, 불안해 말고 훨훨 살아 훨훨. 7년 3개월이 아니라 지난 34년 내내 엄마는 너를 하루도 빠짐없이 사랑했어’라고 적혀 있었다.

이를 읽은 동백은 “엄마”를 계속 부르며 오열했다.

(사진: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