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논란 속 장지연에 프로포즈 “오빠 잘 키워줘”

머니투데이방송 김수정 이슈팀 기자2019/12/08 22:31

가수 김건모가 장지연에게 프러포즈했다.

8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예비 신부 장지연에게 프러포즈를 하는 김건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건모는 장지연에게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장홍제, 이준형, 임준혁에게 도움을 청했다.

또한 김건모는 장미꽃 3천 송이와 소주 뚜껑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김건모는 "이 소주 뚜껑으로 글씨를 쓰고 남은 공간에 장미꽃을 꽃을 예정"이라고 이야기했다.

이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던 김건모의 엄마는 "에이그"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김건모는 동생들에게 프러포즈 계획을 설명하며 "'사랑합니다' 노래가 있는데 공연 때 그 노래만 부르면 운다. 마지막 가사가 '나 태어나 그댈 만나게 한 운명에 감사해요'다"라고 말했다.

김건모는 마지막 글귀로 '오빠 잘 키워줘'를 넣자며 "난 아직 애지 않나. 고작 53살인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가하면 김건모는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계속 밀고 들어왔는데 내가 계속 밀어냈다. 그런데 계속해서 밀고 들어오다 내 안에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후 우리 엄마와 장교수가 별 이야기도 아닌 것으로 환하게 웃는데 정말 행복한 감정이 들었다. 바로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김건모는 장지연이 어디가 좋았냐는 말에 "다 좋았다. 나는 결정하기가 힘들지 추진력은 끝"이라며 "근데 내가 지금 다시 생각해보면 왜 이렇게 빨리 했나 싶다"라고 말했다.

프러포즈 준비를 끝낸 김건모는 예비신부 장지연을 기다렸다. 장지연은 집에 들어오자마자 집에 펼쳐져있는 장미 꽃잎들을 보고 놀랐다.

김건모는 피아노 연주를 하며 팀의 '사랑합니다'를 열창했다. 김건모는 노래를 부르던 도중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연주가 끝나자 김건모와 장지연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이선미 여사는 두 사람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김건모는 "내가 왜 울었냐면 내 자유가 끝났잖아"라고 말하며 "너는 오빠 잘 키워야한다. 오빠 아직 애잖아"라고 당부했다. 장자연은 환하게 웃으며 김건모를 토닥거려 주었다.

한편, 김건모는 작곡가 겸 목사 장욱조의 딸인 13살 연하의 피아니스트 장지연과와 결혼을 깜짝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 6일 강용석 변호사가 유트브 방송을 통해 성폭행 논란을 언급했고, 이에 김건모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5분에 방송된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MTN 온라인 뉴스팀=김수정 기자(issu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