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99억의 여자’ 임태경, 파멸→조여정×김강우, 여지 남긴 '해피엔딩'(종합)

머니투데이방송 전효림 이슈팀 기자2020/01/23 23:42


임태경이 끝내 파멸했다.

23일에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는 레온(임태경 분)에게 붙잡힌 정서연(조여정 분)과 강태우(김강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레온은 정서연에게 99억이 담긴 돈 가방을 보여주며, 욕망을 선택하라고 했다. 이때 강태우가 나타났다. 정서연은 강태우에게 나가라고 했으나, 레온은 이를 보고만 있지 않았다. 곧 레온의 부하들이 들이닥쳤고 두 사람을 막아섰다.

레온은 정서연에게 99억을 선택하면 강태우를 빨리 죽이겠다고 제안하며, “하지만 날 실망시킨다면 아주 천천히 고통스럽게 죽을 겁니다”고 말했다. 정서연은 “액수가 커질수록 망가지기 쉽다고 했죠. 태우 씨가 틀렸어요. 욕심에 잡아먹히는 건 액수랑 상관 없어요. 난 더 이상 괴물 같은 거 되지 않을 거에요”라며 돈 가방을 닫았다.

이어 사제 폭탄을 든 홍인표가 나타나 레온을 위협했다. 강태우는 폭탄을 자신에게 넘기고 정서연과 함께 도망치라고 했다. 홍인표는 돈 가방을 챙긴 후 억지로 정서연을 데리고 나갔다. 하지만 강태우를 혼자 두고 떠날 수 없었던 정서연은 홍인표에게 돈 세탁업자의 명함을 넘긴 뒤, 다시 현장으로 돌아갔다.

레온에게서 무사히 탈출한 정서연은 강태우를 따라 그의 집으로 갔다. 정서연은 강태우에게 같이 떠나가자고 했다. 하지만 강태우는 “태현이(현우 분)가 그랬어요. 형은 과거에 멈춰 사는 인간이라고. 어쩌면 난 그냥 이렇게 사는 게 어울리는 놈이지 몰라요. 정서연 씨 원망하지 않아요. 내 동생 마지막 말 그거 들어준 걸로 됐어요”라며 거절했다.

한편, 윤희주(오나라 분)는 딸 이유리(옥예린 분)의 언급하며 VIP투자클럽 모임에 참석하라는 레온(임태경 분)의 협박에 분노했다. 그녀는 죽은 이재훈(이지훈 분)을 떠올리며 마음을 다잡은 뒤 모임에 등장했다.

투자자들 앞에 선 윤희주는 “다니엘 김 대표는 3년 전 레온 이라는 이름으로 투자사기를 저질렀습니다. 저 남자가 원하는 건 3년 전보다 훨씬 크고 위험한 도박입니다”라며 레온의 실체를 폭로했다.

모임에 나타난 강태우와 정서연은 레온의 계좌를 빌미로 그를 도발했다. 레온은 급히 자신의 계좌에 접속했고, 그 틈을 타 김석(유영재 분)은 해킹을 통해 레온을 빈털터리로 만들었다. 모든 돈을 잃은 레온은 총을 쐈고, 정서연이 맞았다.

돈 세탁 후 떠나려 했던 홍인표는 정서연 때문에 현장에 돌아왔다. 그를 쓰러진 정서연 보고 분노하며 레온을 덮쳤다. 그로 인해 홍인표와 레온 모두 총상을 입었다. 결국 홍인표는 사망, 레온 역시 최후를 맞이했다.

강태우는 모든 누명을 벗은 뒤 형사로 복직했다. 정서연은 타히티로 떠나기로 결심했다. 정서연을 배웅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강태우는 그녀를 끌어안으며 행복을 빌었다. 이에 정서연은 강태우를 기다리겠다고 고백했다.

(사진: KBS2 ‘99억의 여자’ 캡처)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