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고개 숙인 네덜란드 KLM항공…'인종차별' 논란 공식 사과

기내에 한글로만 '승무원 전용 화장실' 써붙인데 대해 "승무원 개인의 실수" 해명
"인종차별 논란 지적 심각하게 인식, 한국 국민들께 죄송"

머니투데이방송 김주영 기자maybe@mtn.co.kr2020/02/14 13:35

사진: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항공이 1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승무원 전용 화장실' 사태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사진은 KLM항공 제공.


기내에서 한국인 탑승객에 대한 인종차별 논란을 야기한 네덜란드 KLM항공이 공식 사과했다.


기욤 글래스 KLM항공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은 1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국 국민들을 향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글래스 사장은 "기내 화장실에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고 써붙인 데 대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회사 정책이 아닌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 이후 모든 KLM 승무원을 대상으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은 허가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운항 중이던 KL855 항공편 기내 화장실 문 앞에 한글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안내문이 붙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기내에는 유럽 등 다른 국적의 탑승객도 있었지만 한글 안내문만 붙임으로써 한국인을 잠재 코로나19 보균자로 인식하고 인종차별을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당시 한국인 탑승객이 한글 안내문만 붙인 이유를 묻자 사무장은 "코로나19로부터 승무원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글래스 사장은 "한국 탑승객을 차별하는 행위로 해석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차별적 태도에 대한 지적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사안은 본사 경영진에게 바로 보고됐다"며 "내부적으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해당 항공편에 타고 있던 승무원 10명은 본사가 있는 네덜란드에 도착하는대로 기내 운영을 총괄하는 부사장과 심도 깊은 면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주영기자

maybe@mtn.co.kr

말하기보다 듣는 것을 더 좋아하는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고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