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원플러스 내년 한국 시장 진출...'중국夢 위기인가 기회인가?'

MTN 주최 제1회 '글로벌 이슈 2015' 28일 개최

머니투데이방송 이규창 기자2015/05/21 11:34

[머니투데이방송 MTN 이규창 기자]
재생


< 앵커멘트 >
중국 스마트폰업체 원플러스가 내년에 한국 시장에 진출합니다. MTN은 28일 열리는 '글로벌이슈2015' 컨퍼런스를 통해 중국 기업들의 경쟁력을 조명해보고 한국에게는 어떤 기회와 위협이 될 지 조명합니다. 이규창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중국 IT기업 원플러스(OnePlus)는 지난해 4월 첫 스마트폰 '원플러스원'을 출시했습니다.

매장이 없어 인터넷으로만 주문을 받는데, 그나마 기존 고객의 추천을 받은 사람이 아니면 팔지도 않습니다.

까다로운 영업방식에도 불구하고 '원플러스원'은 6개월 만에 100만대가 팔렸습니다.

삼성전자, 애플 등 경쟁사의 프리미엄 제품과 성능이 비슷한데 가격은 3분의 1 수준, 약 30만원 정도로 낮습니다.

1년 만에 20여개국에 진출하며 급부상한 원플러스, 내년엔 한국 시장 진입을 노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피트 라우 / 원플러스 CEO
"한국 시장이 굉장히 복잡하기 때문에 아직 진출하지 못했지만, 내년 혹은 내후년에 한국에 들어가기를 희망합니다. 가능할 겁니다."

샤오미보다도 저렴한 원플러스의 스마트폰이 한국에 상륙하면, 삼성과 LG 등 국내 제조사들에겐 '위협'이 될 전망입니다.

그러나 원플러스가 모든 부품을 외부에서 조달하기 때문에 부품업체들에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인터뷰] 피트 라우 / 원플러스 CEO
"'원플러스원'의 반도체 역시 삼성전자 제품입니다. 삼성과는 계속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휴대폰, 자동차 등 첨단 기술이 필요한 제조업은 진입 장벽이 높다고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사이 샤오미, 원플러스 등 상식을 깬 기업들이 중국에서 잇따라 등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피트 라우 / 원플러스 CEO
"오늘 휴대폰 한 대를 구입한다면 어떤 걸 선택할까요? 휴대폰 사용하는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선택할 제품은 별로 없습니다. 그렇지! 제게는 기회였습니다."

이런 기업들이 등장하는 현상을 중국에서는 '아메리칸 드림'에 빗댄 '중국몽'이라고 부릅니다.

우리에게는 '기회'이자 '위협'이 될 중국몽, 그리고 이 흐름을 주도하는 기업들에게서 배워야 할 것이 많습니다.

MTN은 오는 28일 '글로벌이슈2015' 컨퍼런스를 통해 기업과 투자자들에게 중국몽에 대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규창입니다.

이규창기자

mrtrendreporter@gmail.com

트렌드를 분석해 인사이트를 전달하는 것을 천직으로 생각하는 기자입니다. 경제전문 미디어에 종사하면서 돈이 되는 '트렌드' 분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