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메르스 확진자 13명 늘어 108명…사망자 2명 추가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 기자2015/06/10 08:36



[머니투데이방송 MTN 정희영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오늘(10일) 13명 추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도 2명 나왔습니다. 이로써 메르스 확진자는 108명, 사망자는 9명으로 늘었습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된 13명의 추가사례를 발표했습니다.


이 중 10명은 14번째 확진자와 관련해 지난달 27~28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노출됐습니다.


나머지 3명의 환자는 기타 다른 의료기관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했습니다. 2명은 16번째 확진자와 지난달 28~30일 각각 건양대병원, 대청병원 동일 병동에서 접촉했습니다. 나머지 1명은 15번째 확진자와 지난달 29~31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동일 병동에서 접촉했습니다.

대책본부는 "이번 확진자 중 삼성서울병원에서 노출된 98번째 확진자는 지난 3~7일까지 메디힐병원(서울 양천구 소재)에서 입원치료 중 지난 8일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됐다"면서 "메디힐병원에 대해서는 접촉자를 파악해 추적 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의료기관 내 격리조치를 시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대목동병원의 경우는 환자 본인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문했고, 병원 의료진이 보호구를 착용하고 환자를 맞이한 후 격리실로 바로 이송조치한 사례로, 감염 우려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105번째 확진자도 삼성서울병원에서 노출된 확진자로 지난 8일 서울성모병원 응급실을 내원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책본부는 서울성모병원 측의 말을 인용해 "사전 전화통화로 메르스를 의심한 의료진들이 완벽한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환자를 맞이한 뒤, 응급실 밖에 마련된 메르스 임지 진료소로 이송·진료 후 음압격리병상으로 이송함에 따라 의료진과 직원 중 접촉자가 없으며, 환자 본인도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대책본부는 확진자 중 2명의 추가 사망자(8, 9번째) 사례도 발표했습니다.

8번째 사망자는 90번째 확진자(남, 62세)로서 알콜성 간경변과 간암 병력을 갖고 있었으며, 을지대학교병원 중환자실에서 격리치료 중 상태가 악화돼 사망했습니다.

9번째 사망자는 76번째 확진자(여, 75세)로서 다발성 골수종 병력을 갖고 있었으며, 지난 6일 호흡곤란으로 건국대병원 응급실 방문 후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 상태가 악화돼 사망했습니다. 8,9번째 사망자 모두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확진자와 접촉했습니다.

대책본부는 "삼성서울병원 확진자와 관련해 이제는 확진자들의 병원 방문에 따른 또 다른 병원 내 다수 감염 발생을 방지하는 것이 메르스 차단의 핵심요인"이라고 밝히면서, "이를 위해서는 이대목동병원, 서울성모병원 사례와 같이 정부 뿐 아니라 의료기관 종사자와 국민 전체의 신뢰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희영기자

hee082@mtn.co.kr

최고가 아닌 최선을 다하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