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최경환 "메르스 이번주 종식"..여전히 '구멍'은 '숭숭'

머니투데이방송 이재경 기자2015/06/10 17:04

[머니투데이방송 MTN 이재경 기자]
재생


< 앵커멘트 >
메르스 확진환자가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최경환 국무총리 권한대행은 "이번주 내에 메르스를 종식시키겠다"고 장담했습니다. 그러나 방역체계엔 여전히 구멍이 숭숭 뚫려 있는 상황입니다. 이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메르스 확진자가 108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 중 9명이 사망했고 격리대상자는 3500명에 육박합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3차 감염된 환자만 47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최경환 총리대행은 '이번주내 메르스 종식'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현장음] 최경환 국무총리 권한대행
"감염자, 확진자를 많이 양산하고 있는, 최근에 양산하고 있는 삼성병원 관련된 잠복기가 금주 내로 대부분 도래가 되기 때문에..금주 내에 사태 확산을 방지가 가능하도록 그렇게..."

정부의 이런 예측은 이미 번번히 빗나간 바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일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나올 가능성은 이제는 없는 것 같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80여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습니다.

지난 9일에는 "추세는 긍정적으로 감소세로 갈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튿날인 오늘(10일) 13명이나 되는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현재도 수천명이 격리돼 있고 229명이 메르스 진단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최 총리대행의 장담이 현실화할지는 미지수입니다.

방역시스템도 허점투성이입니다.

복지부는 지난 3일 N95마스크를 16만5천개 이상을 공급했다고 했지만 일주일이 지난 오늘까지도 대학병원 등 일선 현장에선 마스크를 구할 수 없어 발만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현장음] 권덕철 중앙메르스대책본부 총괄반장
"N95 마스크가 지자체를 통해서 가다 보니까 전달하는 과정에서 좀 병목현상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병협·의협을 통해서 전달하는 방법도 생각을 하겠습니다."

경제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 대해선 정부가 메르스 피해가 나타나는 업종과 지역에 대해 총 4천억원의 자금지원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로 예정했던 미국 방문 일정을 연기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재경(leejk@mtn.co.kr)입니다.

(사진=news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