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2015 서울퓨처포럼ㆍSFF]청소할 때 창문 열리고 자동 음악 재생… IoT가 가져올 미래생활의 모습은?

머니투데이방송 김주영 기자2015/11/25 18:37

#부부가 거실에서 텔레비전을 보면 사물인터넷(IoT)기술이 이 상황을 인지해 TV 시청에 적합하게 조명을 조절하고, 평소 즐겨보는 채널을 틀어준다. 홈쇼핑 채널에서 원하는 상품을 발견하면 얼굴ㆍ음성 인식을 통한 간편결제도 가능하다.

#주부가 청소를 할 때 IoT 기술이 이 상황을 인지해 창문을 여는 등 주변환경을 제어한다. 주부가 좋아하는 음악을 재생해준다.


박찬현 LG유플러스 응용서비스개발담당 상무는 25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세빛섬컨벤션센터에서 열린 'MTN 2015 서울퓨처포럼ㆍ SFF)에서 홈IoT가 가져올 미래 생활을 이 같이 내다봤다.


홈IoT는 국내에서도 이미 시동을 걸었다. 제조사와 통신사를 중심으로 홈 IoT시장을 본격적으로 열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일례로 지난 7월 선보인 LG유플러스의 IoT@홈은 출시 이후 하루 평균 1,000명이 가입했고 23일 기준 누적 가입자가 6만 여 명에 이른다.


박 상무는 "조만간 IoT@홈의 가입자가 1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LG유플러스는 홈IoT로 고객에게 7개의 핵심 가치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모든 정보가 한 데 모이고, 시간이 절약되고, 생활비가 줄고, 가족의 건강이 증진되고, 집이 좀 더 안전해지고, 가족의 유대가 강화되고, 홈생활이 즐거워진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치를 만들기 위한 홈IoT의 1차적 기술은 바로 센서다. 센서에 여러 정보가 모이면 지능적 사고를 대체할 수 있다. 박 상무는 "홈IoT의 가치는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센서를 설치함으로써 빛을 발한다"고 강조했다.


박 상무는 "고객을 중심으로 고객이 원하는 위치에 센서가 설치되면 이후 어떤 행동이 발생할 때마다 메모리가 쌓인다"며 "일정 규모의 메모리가 축적되면 그 다음에 어떤 행동을 할 지 예측이 가능하다"며 홈IoT를 풀어 설명했다.


실제 LG유플러스는 홈 IoT의 가치를 실현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해 들어 스마트 가전 컨트롤, 스마트스위치, 스마트LED, 스마트 온도 조절기, 스마트 플러그, 스마트도어락, 맘카, 가스락, 반려견 스마트피더(먹이주기) 등을 출시했거나 출시를 위해 개발중이다.


박 상무는 "혼자 꾸는 꿈은 단지 꿈일 뿐이지만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며 "LG유플러스는 좋은 IoT기술을 가진 팀(예비 파트너사)에 언제나 열려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