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가습기 살균제' 책임자 첫 구속...신현우 전 옥시 대표 등 4명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2016/05/14 09:08

<신현우 전 옥시 대표>

[머니투데이방송 MTN 유지승 기자]'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과 관련해 신현우 전 옥시 대표와 세퓨 전 오모 대표 등 핵심 관계자 4명이 구속됐다.

지난 2011년 가습기 살균제 사건이 공론화된 지 5년 만에 처음으로 가해업체 관계자가 구속된 것이다.

14일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신 전 대표와 옥시 전 연구소장 김모씨, 선임연구원 최모씨 등 옥시 관계자 3명을 구속했다.

또 전문 지식없이 인터넷 등을 참고해 '세퓨' 가습기 살균제를 만들어 판매한 세퓨 전 대표 오씨도 함께 구속했다.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서울중앙지법은 "범죄사실의 소명이 있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신 전 대표 등 옥시 관계자 3명은 2000년 10월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의 유해성에 대한 보고를 받고도 흡입독성 실험을 제대로 하지 않고 제품을 출시해 사상자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내용의 거짓 광고를 한 혐의도 적용됐다.

세퓨 오 전 대표는 인터넷과 논문 등을 참고해 2008년 염화에톡시에틸구아니딘(PGH)으로 가습기 살균제를 만들어 판매하고, '북유럽에서 인증된 친환경 제품'이라고 허위 광고한 혐의다.

특히 검찰 조사 결과, '세퓨' 제품에 독성 물질인 PGH가 인체에 무해한 기준보다 160배 더 많이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유해한 가습기 살균제 제품이 유통된 과정 등을 규명하기 위한 후속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다음 주부터는 PHMG가 함유된 또다른 유해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판매한 혐의로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책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지승 기자 (raintree@mtn.co.kr)]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