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2016 서울퓨처포럼SFF] 제4차산업혁명 대비해 인간과 기술이 상생하는 방법 고민해야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 기자2016/11/24 11:09

[머니투데이방송 MTN 조은아 기자]

"인공지능 기술은 인간의 생활방식과 일하는 방식을 어떻게 변화시키게 될 것인가를 예측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자동화의 연장선상에서 기술의 발전속도가 노동자들이 적응하는 속도보다 훨씬 빠르기 때문에 교육 방식에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인간은 필요없다'의 저자 제리 카플란 스탠퍼드대 법학정보학센터 교수의 오프닝 발표와 함께 2016 서울퓨처포럼(SFF)의 막이 올랐다.

머니투데이방송이 주최하는 서울퓨처포럼이 24일 서울 세빛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서울퓨처포럼은 '인간의 확장,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제4차산업혁명이 일상생활에 가져올 변화의 흐름을 소개했다.

또한, 로봇,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핵심 기술들이 익숙한 용어가 된 가운데 인간과 기술, 기계가 상생하고 공존하는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최남수 머니투데이방송 대표는 "제4차산업혁명의 물결은 산업현장에 빠르게 흐르고 있다"며 "새로운 기술이 쏟아지고 있는 지금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하는지 살펴야한다"고 말했다.

화상연결을 통해 화면에 등장한 피터스톤 스탠퍼드대 AI 100 스터디패널 의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에 대해 조언했다.

피터 스톤 의장은 "인공지능은 한가지로 규명될 수 없다. 인공지능은 앞으로 각각 다른 산업 분야에 있어 리더가 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인공지능 기술을 앱에 단순 탑재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이용자 니즈에 맞도록 맞춤 개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조은아 기자 (echo@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