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신년사] 이웅열 코오롱 회장 “생존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할 때”

머니투데이방송 최소라 기자2017/01/02 14:05


[머니투데이방송 MTN 최소라 기자]이웅열 코오롱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공동의 생존을 위해 각자의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코오롱그룹은 2일 과천 코오롱타워 대강당에서 사장단과 팀장급 이상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통합 시무식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국내외 경제전망을 어둡다고 말하지만, 어려움을 이겨낼 해결책은 바로 하나됨”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임직원이 신뢰를 바탕으로 똘똘 뭉쳐 하나됨을 실천하는 허들링(Huddling)으로 우리 앞에 놓인 장애물을 뛰어넘는 허들링(Hurdling)에 성공하자”며, 그룹 경영지침으로 ‘허들링(Huddling & Hurdling) 2017’을 선언했다.

이 회장은 허들링의 실천 방안으로 코오롱만의 기업문화 정착과 프로세스 이노베이션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문제점을 과감히 꺼내놓고 해결하는 ‘오픈잇(Open It!)’, 매주 수요일 임직원이 모여 각자의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전파하는 ‘성공퍼즐세션’ 등을 정착시키고 일하는 방식의 효율화, 마인드셋의 변화, 시스템 최적화 등을 목표로 2015년 도입한 ‘프로세스 이노베이션’을 모든 업무과정에서 체화시킬 것을 강조했다. 또, 그룹 차원에서 업무, 직급, 부서, 회사를 망라해 소그룹 단위로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 수 있도록 CFC(Cross Functional Communication)를 활성화 시킬 것을 주문했다.

코오롱그룹은 전 임직원들에게 경영지침을 담은 배지를 나눠주며 5년째 배지경영을 이어갔다. 올해 배지는 남극의 황제펭귄들이 혹한에 몸을 맞대고 한 데 뭉쳐 온기를 나누는 허들링(Huddling) 모습을 형상화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이다.

코오롱 가족 여러분, 내년 2018년에는 코오롱 대도약의 새 시대가 열립니다. 혁신을 향한 우리의 한결같은 노력이 크나큰 결실을 낳고 그룹의 글로벌 위상을 드높일 날이 이제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2017년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한 해입니다. 그동안 준비해온 많은 사업들이 꽃망울을 맺어 만개를 앞두었기에 올해는 하루하루 매 순간이 결정적 기회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앞에 놓인 경영환경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올 한 해 국내외 경제전망에 대해서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희망보다는 절망을 예견합니다. 겹겹이 쌓이는 고난과 혼란으로 기업들은 생존을 위협받고 있습니다. 이 위기를 잘 견디고 버텨내야 지금껏 심혈을 기울인 사업들을 완성시키고 미래를 손에 넣을 것입니다.

어려움을 이겨낼 해결책은 바로 하나됨에 있습니다. ‘집사광익(集思廣益)’이란 말처럼 우리 각자의 아이디어와 의지가 하나로 뭉쳐지면 해내지 못할 것이 없습니다. 남극의 황제펭귄들은 6천만년 동안 추위에 적응하도록 진화해 왔습니다. 그런 황제펭귄들조차 견디기 힘든 혹한이 닥쳐올 때는 모두가 몸을 맞대고 한 데 뭉쳐서 온기를 나누는 허들링(Huddling)에 돌입합니다. 바깥쪽에 있는 무리가 매서운 눈폭풍에 맞서다 지치면 다른 무리가 번갈아 그 자리를 대신하면서 서로의 생명을 지켜냅니다.

우리도 공동의 생존을 위해 각자의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그래서 올해 경영지침은 ‘허들링(Huddling & Hurdling) 2017’입니다. 모든 코오롱인이 신뢰를 바탕으로 각자 맡은 R&R, 역할과 책임을 완벽히 해내고 똘똘 뭉쳐 하나됨을 실천하는 허들링(Huddling)으로 우리 앞에 놓인 장애물들을 뛰어넘는 허들링(Hurdling)에 성공하자는 뜻을 담았습니다.

이러한 경영지침을 토대로 2017년 우리 그룹은 코오롱만의 기업문화 정착과 ‘프로세스 이노베이션(PI)’에 박차를 가할 것입니다. Open It과 성공퍼즐세션은 한 두 해로 그칠 것이 아닙니다. 코오롱이 존재하는 한 영원히 지속돼야 합니다. CFC(Cross Functional Communication)도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업무, 직급, 부서, 회사를 망라하여 소그룹 단위로 소통하는 기회를 계속 넓혀가겠습니다.

이 세 가지는 코오롱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뼛속 깊이 새겨야 할 우리 기업문화의 핵심으로 자리잡아야 합니다. PI 역시 모든 업무 과정에서 더 많은 임직원이 문제를 즉시 파악해 함께 해결하도록 끊임없이 체화시켜갈 것입니다.

임직원 여러분,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찾아온다고 합니다. 여건이 어렵다고 두려움에 움츠리면 실패할 뿐이지만, 성공하고야 말겠다는 강한 의지와 치밀한 계획으로 우리 스스로를 무장한다면 어떤 위기라도 극복하고 반드시 기회를 잡을 것입니다.

핵융합으로 무한대의 에너지를 폭발시키듯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과 열정을 합쳐 성공의 빅뱅을 향해 힘차게 스퍼트를 냅시다. 2017년 한 해 허들링(Huddling)으로 허들링(Hurdling) 합시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최소라 기자 (solarc@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