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국감현장]무산된 인천 검단스마트시티 "VIP 관심사였나"

최경환의원 "인천시민만 우롱, 베드타운으로 조성될 것 뻔해"

문정우 기자2017/10/23 14:33

지난해 초 유정복 인천시장(왼쪽)과 자베르 빈 하페즈 두바이 스마트시티 최고경영자(CEO)가 검단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합의각서(MOA)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제공)

[머니투데이방송 MTN 문정우 기자] 무산된 인천 검단스마트시티가 'K타워 프로젝트'처럼 VIP 관심사가 아니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은 23일 인천광역시 국정감사에서 "검단스마트시티 투자유치 사업은 인천시민을 농락한 대시민 사기극"이라며 "이 사업 또한 VIP인 박근혜 대통령 관심사였던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검단스마트시티는 유정복 인천시장의 '외자 유치 1호'사업으로 당시 인천 서구 검단새빛도시 내 470만㎡의 터에 두바이 자본을 끌어와 정보통신기술과 바이오산업, 패션산업 등 1,500여개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는 첨단자족도시 건설 프로젝트였다.
인천시와 두바이 측은 2015년 6월 업무협약(MOU)을 맺은 뒤 지난해 1월 합의각서(MOA)를 체결했지만 같은 해 11월 투자유치 사업은 무산됐다.

인천시 측에서 검단스마트시티 투자 협상을 무리하게 추진한 것도 있지만 사업 추진에 있어 투자유치 부서가 배제된 채 시장 특보와 비서실이 주도했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최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미르재단이 K타워 프로젝트에 주요 주체로 참여한 것을 지적해 박근혜, 최순실, 안종범 등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혀냈다"며 "검단스마트시티 투자유치 사업도 그 궤가 같다"고 강조했다.

'K타워 프로젝트'는 지난해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국빈방문 때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이란 측이 체결한 현지문화산업 건설 프로젝트 사업이다.

당시 적극적인 추진이 불가피하다고 사업검토까지 끝낸 LH가 국정감사에서 'VIP 관심사'로 어쩔수 없이 미르재단이 참여했음을 시인한 바 있다.

최 의원은 "유정복 시장의 치적 쌓기 추진사업으로 인천도시공사에게 무리한 사업을 맡기고 공기업인 LH까지 동원해 되지도 않을 장밋빛 사업만 펼쳐 애꿎은 인천시민들만 우롱했다"며 "결국 앙꼬 빠진 찐빵으로 전락해 베드타운으로 조성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문정우 기자 (mjw@mtn.co.kr)]
{ITEMS_WRITE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