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수소사회가 열린다③]수소 경제 사회 앞당기려면 '인프라 구축 올인하라'

권순우 기자2018/10/24 11:23


[앵커]
수소전기차의 사전 계약 물량은 2,800여대에 달하지만 정작 수소충전소 보급은 더디기만 합니다. 수소경제사회를 앞당기려면 비단 충전소뿐 아니라 걸림돌인 규제개혁부터 해결해야할 선결 조건들이 많습니다. MTN이 개국 10주년을 맞아 준비한 <수소 사회가 열린다 기획 3편> 권순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재생
[기사]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에 위치한 수소충전소를 지나 남쪽으로 내려가면 그 다음 충전소는 130km 떨어진 충남 내포에 있습니다.

전국 15개 광역단체 중 10개 지자체엔 수소충전소가 아예 없고, 일반인이 이용 가능한 수소충전소는 모두 9개에 불과합니다.

올해 초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가 출시되면서 수소충전소 보급 필요성에 대한 논의는 확발하지만 1기에 30억원에 달하는 설치비와 운영비 부담은 여전합니다.

한국가스공사, SK가스, 현대차 등 15개 기업은 수소충전소 보급의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특수목적회사, 하이넷'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이넷은 약 2,0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마련해 2022년까지 10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홍석주 / 하이넷 SPC설립 추진 위원장 : 민간에 관련 사업자들이 다 모여서 한번에 투자하고 위험도 줄이면서 정부 정책에 맞는 충전소 구축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저희의 목적은 4년간 100기의 충전소를 잘 짓고 잘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수소충전소 보급을 위해서는 자금뿐 아니라 각종 규제 개선도 필요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프랑스를 방문해 도심 한가운데 있는 수소충전소에서 일반인이 충전을 하는 모습을 봤지만 국내에서는 불가능합니다.

그동안 수소는 위험물로 취급돼 왔기 때문에 아파트, 학교 등 각종 도심 시설 근처에 충전소를 설치할 수 없고 자격증이 있는 사람만 충전을 할 수 있습니다.

규제 개선과 더불어, 당장 수소충전소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없기 때문에 수요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기존 주유소 부지를 활용해 체계적으로 설치 하는 정교한 계획도 필요합니다.

[장봉재 / 수소산업협회장 : 기존에 보급된 주유소나 LPG 충전소 등 기존 인프라를 무조건 이용을 해야 합니다. 그러면 가장 큰 문제가 되는 부지 문제를 바로 해결할 수 있고 운영비가 반으로 절감이 됩니다.]

노무현 정부는 2007년 5년 동안 수소충전소 50개를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정권이 바뀐 후 지난 10년 동안 오히려 9개의 충전소가 문을 닫았습니다.

[홍성안 / 광주과기원 석좌교수 : 수소경제 사회에 핵심 기술은 연료전지입니다.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입니다. 앞으로 수소경제의 성패는 수소 인프라를 어떻게 효율적으로 조기에 구축하느냐, 거기에 달려 있습니다.]

한국은 수소전기차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수소 인프라 분야에서는 일본, 유럽 등 경쟁 국가에 비해 뒤쳐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수소사회로 진입하려는 각국의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도록 속도감 있는 정책 추진이 요구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권순우 기자 (progres9@naver.com)]
{ITEMS_WRITE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