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2019 산업 전망 시리즈⑥] 탈원전 '혼선'…원전 수출이 유일한 돌파구

해외 원전 수주로 산업 생태계 유지 총력

머니투데이방송 박경민 기자2019/01/02 18:07

재생


앵커>
올해 우리 경제를 뒷받침할 주요 산업 전망과 대응 전략을 짚어보는 MTN 연속 기획입니다. 국내 신규 원전 백지화로 원전 산업계에 위기감이 감도는 가운데 정부는 해외 원전 수주에 범정부적 지원을 집중시켜 원전 산업 생태계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박경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승전-탈원전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에너지 분야 이슈를 집어삼킨 탈원전 문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전환의 일환으로 원전 비중을 줄이겠다는 정부와 탈원전 정책의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원자력계의 대립이 계속됐습니다.

현재 건설중인 원전은 총 5기.

정부 계획대로라면 신고리 5·6호기 준공이 마무리되는 2023년에는 새로운 일감이 완전히 사라지게 됩니다.

원자력계는 원전에 들어가는 다양한 부품을 소량 생산하는 업계 특성상 신규 일감이 없으면 산업 생태계가 급격히 붕괴될 수 있다고 토로합니다.

국내 원자력계는 원전 수출과 원전 생태계 유지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국내 원전 건설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해외 원전 수주에 성공하더라도 착공까지는 5~6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입니다.

[원전 협력업체 관계자: 그때까지 버틸 수 있는 뭔가가 지원이 돼야 하는데 그래서 계속 이야기하는게 신한울 3·4호기가 그런 국내 서플라이 체인(공급망)을 유지해가면서 해외 원전 수출이 됐을때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는..]

반면 정부는 60여년에 걸친 점진적 원전 감축인만큼 사우디, 체코 등 원전 수출로도 원전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녹록치 않았던 원전 수출 환경이 변하고 있는 점도 긍정적입니다.

특히 러시아와 경쟁하고 있는 체코 원전 수주전에서는 한수원의 현지 밀착 수주 전략이 효과를 보고 있습니다.

[장현승 / 한수원 글로벌전략실 팀장: 신규원전사업을 추진하면서 주어진 공기와 공사비 내에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공급업체를 찾는것을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삼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UAE 바라카원전 사업을 온 타임 위드 인 버짓(정해진 예산 내에서 기한 내 준공)으로 추진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러한 점을 아주 높이 사고 있구요.]

해외 원전 수주 낭보가 그동안 축적한 원전 생태계 유지를 위한 유일한 열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경민 기자 (pkm@mtn.co.kr)]

박경민기자

pkm@mtn.co.kr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