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CES 2019] 스크린 이어 인공지능 대결… 보는 TV에서 말하고 듣는 TV로

조은아 기자2019/01/08 11:36

재생

[앵커멘트]
개막을 하루 앞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선 삼성과 LG의 TV 대결이 화제입니다. 그동안엔 해상도 경쟁에 집중했다면 올해 CES에선 떼었다 붙이거나, 돌돌 말았다 펴는 등 TV의 패러다임을 바꿀만한 새로운 시도가 눈길을 끕니다. 자세한 소식 라스베가스 CES 현장에 나가있는 조은아 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기사내용]
질문1) 이번 CES에선 TV의 진화가 돋보이는 것 같은데요. 어제는 삼성이 공개한 떼었다 붙이는 마이크로LED가 눈길을 끌었는데, 오늘은 LG가 화면이 돌돌 말았다 펴는 롤러블 TV를 선보였다고요?

네. LG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롤러블 올레드 TV를 처음 공개했는데요. 무대에 롤러블 TV가 나타나자 감탄사와 함께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TV를 볼 때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는 네모난 본체에 화면을 말아넣는 형태인데, 디스플레이 기술이 얼마만큼 혁신적으로 발전했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CES에서 삼성과 엘지가 내세운 TV 기술은 실내 공간 활용 폭을 넓혔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 합니다.

그동안 TV는 서랍장 위에 올려져있거나 단순 벽걸이 형태였는데, 이제는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크기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게 됩니다.

화면에서 보시는 것 처럼 마이크로LED는 결합하는 모양에 따라 다양한 화면비의 스크린으로 볼 수 있습니다.

롤러블 TV는 설치 공간에 제약이 없습니다. 기존 TV는 큰 유리창 앞에 두면 창 밖 풍경을 가리게 되는데, 롤러블TV는 본체 안에 돌돌 말려들어가 있어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스크린 디스플레이 기술 혁신이 수십년간 비슷했던 거실 풍경을 바꾸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질문2) 겉모습만 바뀐 게 아니라 그 안에 들어간 알맹이도 변화가 많아 보이는데요.

그동안 스마트TV는 사실 말로만 스마트TV란 느낌이 짙었는데요. 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되면서 좀 더 진화하는 모습입니다.

말로 쉽게 TV를 켜고 끌 수 있을 뿐 아니라 2018년에 개봉한 영화 정보를 찾아주고, 시청이력을 분석해 좋아할만한 콘텐츠를 추천해주기도 합니다.

"어제 본 거 틀어줘" "10초 뒤로 돌려줄래?" 이런 명령도 수행합니다.

삼성은 아마존과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와도 TV를 연동할 뿐 아니라 자사의 음성인식 AI(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를 업그레이드한 '뉴 빅스비'를 스마트 TV에 탑재했습니다.

LG도 아마존과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와 연동해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자사의 AI 플랫폼 'LG 씽큐(LG ThinQ)'를 통해 고객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질문3) 이번 TV 발표에서 유독 글로벌 기업들의 이름이 많이 등장하는 것 같은데요. 삼성과 엘지 모두 애플과 손을 잡았죠?

말씀하신 것 처럼 삼성은 애플의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 기능을 향후 출시할 TV에 탑재합니다. 별도 기기를 연결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는데, 지난해 상반기 출시된 제품까지는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이용 가능합니다.

LG도 애플과의 협업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에어플레이(AirPlay 2)'와 스마트홈 플랫폼 '홈킷(HomeKit)'과 연동되는데, LG 인공지능 TV에서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의 다양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게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거꾸로 애플 기기를 통해서도 음성 명령으로 LG 인공지능 TV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인공지능 생태계가 확장되려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결합은 필수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번 CES TV발표에서 또 하나의 키워드가 바로 협력과 개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삼성과 엘지는 애플 뿐 아니라 구글과 아마존과도 협력을 하는데요.

미래 가전 제품의 경쟁력은 협력에서 나오는게 아닐까 하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앞으로의 다양한 합종연횡이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조은아 기자 (echo@mtn.co.kr)]
{ITEMS_WRITE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