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뉴스센터

뉴스센터 > 遺룞궛

글자크게글자작게프린트스크랩하기이메일보내기주소복사

리모델링 '표류'에 시공사 '울상'

조정현 기자2008/11/05 21:55

< 앵커멘트 >
재건축 규제가 대폭 폐지되자 그동안 리모델링을 추진해온 아파트단지들마다 일대 혼선에 빠졌습니다. 시공사로 선정됐던 업체들은 초대형 일감을 잃을 처지에 놓였습니다.
조정현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
지은지 20년 된 서울 반포동의 한 아파트 단집니다.

지난해 9월 대림산업을 시공사로 정하고, 가구 당 면적을 25m²이상 늘리는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해 왔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리모델링과 재건축을 놓고 주민 의견이 맞서 조합설립도 못하고 있습니다.

때마침 정부가 재건축에 대한 규제완화 정책을 내놓자 리모델링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한층 커졌습니다.

재건축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져 재건축의 대안이었던 리모델링을 더이상 추진할 이유가 없다는 겁니다.

(인터뷰) 남호익 / 반포미도 리모델링비상대책위원회
"시공사에서도 모델하우스도 한번 제시하지 않고, 이렇게 재건축 규제도 완화되는데 성급하게 리모델링 추진할 이유가 뭡니까?"

30년 넘은 낡은 아파트가 많은 여의도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리모델링과 재건축으로 나눠져 있던 주민들의 의견은 재건축 규제 완화안이 나오면서 리모델링 철회로 기울고 있습니다.

한 아파트 단지는 현대산업개발과 삼성물산을 시공사로 뽑아놓기만 하고 사실상 사업을 접었습니다

리모델링에 찬성하는 주민들도 재건축 전환 가능성을 검토 해볼만 하다는 입장입니다.

재건축을 추진하기로 정하기만 하면, 리모델링 추진위나 조합을 해산하는 절차는 간단합니다.

- 리모델링조합 관계자
"국토부에서 위임해 놓은 사항들을 (서울시가) 어떻게 정책을 펼 건지 모르잖아요? 그런 걸 지켜봐야죠."

건설사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리모델링에 반대한 주민들이 재건축을 추진하면 시공사를 바꿀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 대림산업 관계자
"재건축 전환해가지고 사업이 무산되면 저희 쪽에선 아무래도 그 전에 사업지를 수작(수주작업)해서 들인 공 같은 게 있을 거 아니예요."

리모델링 사업 철회가 눈 앞에 다가오면서 도심 내 대형 사업권을 잃을 처지에 놓인 업체들은 대규모 미분양 사태에 이은 이중고에 처할 것으로 보입니다.

MTN 조정현입니다.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MTN">

프린트
스크랩하기
이메일보내기
주소복사

기사목록

맨위로

포토 슬라이드

  • 써니 '바리스타 체험해요'

    • 믿고 듣고 보...

    • 웬디, 사랑스...

포토슬라이드 더보기

오늘의 만화

  • 이상신/국중록726회
    무지하게 갖고픈

  • 곽백수/김양수/비타민97회
    볼테르

  • 도가도1259회
    죽기전에 해야할 101가지

  • 이철619회
    누구야

오늘의 만화 더보기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