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저축은행의 소액신용대출 급증, 이유는 따로 있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동은 기자2012/03/09 14:10

최근 서민들을 상대로 한 저축은행의 소액신용대출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급증의 배경에는 여러가지가 있을텐데요. 그 중 은행들의 강제적인 영업방식이 부실대출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동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긴급대출을 해드립니다.

이런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누구나 한번쯤은 받아본 적이 있을 정도로 최근 저신용자들을 유혹하는 대출광고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저축은행의 300만원 이하 소액 신용대출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지난해 적기시정 조치를 유예받은 대형저축은행들이 소액신용대출에 앞장서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적기시정 조치를 유예받은 A저축은행의 경우 가계대출이 지난해 6월 9925억원에서 12월에는 1조 2793억원으로 급증했습니다.

B저축은행의 경우도 상황은 마찬가지.

지난해 6월 9300억원에서 같은해 12월에는 1조 1000억대를 돌파했습니다.

이들이 소액신용대출에 목을 메는 이유는 PF대출로 쌓인 빚을 신용대출로 메우기 위함이라는 것이 업계의 분석입니다.

[인터뷰] 박덕배 / 현대경제연구원 전문연구위원
"저축은행들이 지금 부동산 PF대출에 길이 많이 막혀가지고 그 대안으로 가계대출 특히 저신용자 가계대출을 많이 늘리고 있습니다. 지금과 같이 경제여건이 계속 나빠지면 이러한 가계대출도 일년후 다시 부실화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보다 중장기적인 차원에서 건전성 관리를 더 신경을 써야되지 않을까."

더욱이 일부 은행의 경우 해당은행의 간부들에게 대출압박을 주는 강제적인 영업방식을 행해 부실대출의 규모를 키우고 있습니다.

[녹취]업계 관계자
"(대출)할당량을 주고 할당량을 못 채우면 나가라고 그러고...실적에 따라서 꾸준히 사람들을 내보내요. 그것때문에 부실이 더 늘어나죠...담당자 입장에서는 정상여부를 확인하기 전에 대출을 해야지 자신이 살아남으니까.."

무리한 영업방식까지 택해 신용대출에 열을 올리고 있는 저축은행.

잠재된 부실폭탄을 키우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동은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