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LGU+도 가세…'갤스3' 판매전 "앗, 뜨거"

SKT,KT 이어 LGU+도 예약판매…하반기 실적 직결 고객유치 사활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2012/06/22 09:31

image

이동통신 3사의 '갤럭시S3' 판매전이 한층 더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12일 SK텔레콤KT가 '갤럭시S3' 예약판매에 들어간 데 이어 22일 LG유플러스도 예약판매에 돌입하면서 본격적인 판매 경쟁에 합류했다.

LG유플러스 22일 오전9시부터 홈페이지, 매장 등을 통해 삼성전자의 '갤럭시S3 LTE' 예약가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갤럭시S3 LTE'는 엑시노스 1.4GHz 쿼드코어 AP(Application Processor), 4.8인치 슈퍼아몰레드 HD 디스플레이, 800만 화소 카메라, 안드로이드 4.0 OS 등을 탑재한 고성능 스마트폰으로, 3세대(3G) 모델 대비 5배 이상 빠른 LTE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오전9시부터 홈페이지(www.uplus.co.kr), 매장을 통해 예약가입 접수를 받으며,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 요금제 등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면 신청할 수 있다.

예약가입 고객에게는 삼성전자 정품 액세서리를 구매할 수 있는 ‘애니모드’의 모바일 쿠폰 7만원권 및 모바일 티머니 1만원권을 선착순 3만5000명에게 증정하며, U+HDTV 3개월 무료(월정액 5000원, LTE 72 이상), U+Navi(월정액 5000원, LTE 52 이상) 무료, U+Box 15GB 등 혜택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다음 주 중 홈페이지를 통해 구입가격을 안내하고, 예약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상담전화를 진행한다. '갤럭시S3 LTE'는 7월 출시 예정으로, 예약가입 순서에 따라 택배 수령, 매장 방문 중 선택해 받아 볼 수 있다.

SK텔레콤과 KT는 앞선 12일부터 이미 예약 판매에 들어갔다. 경쟁사 보다 우위에 있다며 각종 파격 혜택도 제시했다.

이통3사 중 유일하게 3G 모델을 판매하는 SK텔레콤은 예약가입 특전으로 3G 모델 예약고객 전원에게 6개월간 휴대폰 분실보험을, LTE 모델 예약고객 선착순 5000명에게 고객 이니셜이 각인된 휴대폰 케이스를 무료 제공한다.

특히 SK텔레콤의 '갤럭시S'와 '갤럭시S2'를 이용 중인 고객이 갤럭시S3로 바꿀 경우 사용 중인 단말기를 반납하면 보상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평균적으로 갤럭시S는 10만원, 갤럭시S2는 24만원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예약가입 고객 전원에게 갤럭시S3 전용 플립커버와 3만원이 충전된 3G 유심(가입자식별카드.USIM)을 추가 증정한다. 갤럭시S 등 이용 중이던 단말기를 반납하면 보상할인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과 KT의 예약판매 실적도 양호하다. SK텔레콤은 지난 12일 오전 10시부터 실시한 '갤럭시S3' 예판에서 개시 2시간 30분 만인 오후 12시 28분께 3G모델 한정수량 5000대 예약이 모두 마감됐다. LTE모델도 시간당 9000대 수준의 예약가입 실적을 보였다.

KT 역시 갤럭시S3 LTE모델의 예약가입자가 예약판매 2시간 만에 1만명을 넘어섰다.

KT, SK텔레콤 양사는 "갤럭시S3의 정확한 예약판매량은 밝힐 수 없지만 인기리에 꾸준히 예약판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적악화로 고전하고 있는 이통사들은 하반기 '갤럭시S3' 고객 유치전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쟁 제품으로 꼽혀온 애플의 차기 아이폰이 연말이나 돼야 국내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후속작도 연말쯤 가서야 나올 것으로 보여 이통사들은 '갤럭시S3' 마케팅이 그만큼 중요하다.

업계 관계자는 "각 사들이 사활을 걸고 있는 LTE서비스 가입자와도 직결되기 때문에 하반기 이통사들의 실적은 갤럭시S3를 누가 더 많이 파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